컨텐츠 바로가기
68946812 1252021062268946812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7474000

[World Now]"가상화폐 거래 꿈도 꾸지마"…中 은행계좌 말소까지, 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서 가상화폐 거래하면 은행계좌 말소

앞으로 중국인들이 정부가 금지하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거래하다 적발됐다가는 해당 은행 계좌가 말소되거나 전자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의 기능이 평생 제한되는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됩니다.

공상은행 등 중국 주요 은행들은 성명을 발표하고 가상화폐 거래에 활용된 계좌가 발견되면 해당 거래를 동결하고 계좌를 말소 처분한 뒤 당국에 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어제(21일) 주요 은행과 알리페이 관계자들을 '예약 면담' 형식으로 소집해 가상화폐 거래 색출을 요구했다고 공개한 직후 이같은 조치가 발표됐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리페이도 평생 사용 금지"…가상화폐 거래 모니터링 강화

중국 최대 전자결제 업체인 알리바바그룹의 알리페이도 별도 성명을 내고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해 가상화폐 거래 행위가 발견되면 즉각 동결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알리페이는 한발 더 나아가 가상화폐 관련 사업자가 자사의 전자결제 서비스에 아예 들어오지 못하게 철저히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관련 사업자가 발견되면 블랙리스트에 올려 이용을 즉각 중단시키는 한편 위반 정도에 따라 해당 사업자가 평생 알리페이를 이용해 다른 이로부터 돈을 받지 못하도록 기능을 제한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중국서 가상화례 거래소 이용 "사실상 불가능"

중국 당국의 이번 조처로 중국인들이 정부의 눈을 피해 암암리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사고파는 것이 한층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당장 중국인들이 바이낸스 등 주요 중국계 가상화폐 거래소와의 거래를 하기가 불편해졌습니다.

그간 중국인들은 이들 거래소에서 알리페이 계정이나 등록된 자국 은행 계좌를 이용해 위안화를 지급하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샀습니다.

반대로 가상화폐를 판 돈은 알리페이 계정이나 등록 계좌로 들어와 현금화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단속 위험으로 중국 은행과 계좌와 알리페이 계정을 쓰기 어렵게 됐습니다.

중국 당국의 감시망 밖에 있는 본인 명의 외국 은행 계좌나 외국인 명의 차명 계좌를 이용해 계속 거래를 하는 방법이 있을 수는 있지만 보통 사람들이라면 이런 편법까지 써가면서까지 가상화폐 거래를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아울러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하지 않고 중국에서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개인 간 가상화폐 거래도 위축될 전망입니다.

가령 두 사람이 가상화폐를 사고팔기로 약속하고 사는 사람이 파는 사람에게 은행이나 알리페이를 이용해 대금을 보내는 행위도 향후 금융기관의 강화된 모니터링 체제에 적발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사회 감시망이 촘촘한 중국에서는 금융기관을 통해 이뤄지는 일정 금액 이상의 거래는 모두 신고됩니다.

모니터링 대상 액수는 건당 수천만원에서 최근 들어서는 수백만원 이하로까지 내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위챗 단체 대화방 등을 통해 가상화폐의 음성적 거래가 많이 이뤄집니다.

단체 대화방 가입자들이 서로 계약 의사를 확인한 뒤 한쪽이 가상화폐를 상대방 지갑에 보내면 다른 사람이 알리페이로 대금을 치르는 방식인데 이는 불법 외환 거래인 '환치기'와 비슷한 모습입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서 가상화폐 거래하면 은행계좌 말소

앞으로 중국인들이 정부가 금지하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거래하다 적발됐다가는 해당 은행 계좌가 말소되거나 전자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의 기능이 평생 제한되는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됩니다.

공상은행 등 중국 주요 은행들은 성명을 발표하고 가상화폐 거래에 활용된 계좌가 발견되면 해당 거래를 동결하고 계좌를 말소 처분한 뒤 당국에 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어제(21일) 주요 은행과 알리페이 관계자들을 '예약 면담' 형식으로 소집해 가상화폐 거래 색출을 요구했다고 공개한 직후 이같은 조치가 발표됐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中 부자들, '익명성' 때문에 가상화폐 선호

중국은 이번 조처를 통해 체제 밖에서 암암리에 이뤄지는 자국민의 가상화폐 거래를 더는 내버려 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이 강력한 단속에 나서는 것은 반대로 그만큼 많은 중국인이 가상화폐 투자를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중국은 2017년 9월부터 가상화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전면 금지했지만, 중국계 자본이 운영하는 비트코인 거래소들은 본사를 싱가포르 등 역외로 이전하는 방식으로 중국인 상대 영업을 계속해왔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작년 세계 가상화폐 거래의 70% 이상이 바이낸스, 후오비 등 중국계 거래소에서 이뤄졌습니다.

중국 부호들에게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가 인기가 있는 것은 위안화 자산과는 달리 익명성을 보장받기 때문입니다.

특히 해외 송금 제약이 날로 심해지면서 중국 부호들은 자기 재산을 은밀히 해외로 내보내는 데 비트코인이 매우 유용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습니다.

"中 정부, 자본 통제력 상실 우려 커져"

인민은행이 이번 단속 강화 방침을 밝히면서 "가상화폐 거래·투기가 불법 해외 자산 이전, 돈세탁 등 범죄 행위를 부추겨 인민 군중의 재산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한다"고 언급한 것은 당국이 자본 유출입 통제력 상실을 크게 우려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는 중국이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구멍을 막기 위해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