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5905 0532021062268945905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37757000

곰표 밀맥주에 비엔나라거까지…CU, 대박 행진에 주류 매출 35%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별화 신상품 완판 행렬, 주류 매출 전년 대비 35.5% 오르며 역대 최고 매출액 기록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노컷뉴스

CU 백양 맥주. BGF 리테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U가 올해 초부터 출시한 차별화 상품들이 잇따라 큰 히트를 치자 전체 주류 매출이 전년 대비 35.5% 오르며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

22일 CU의 주류 연도별 매출신장률을 살펴 보면, 수입맥주가 절정에 올랐던 2017년 21.0%에서 2018년 9.9%, 2019년 12.3%로 다소 주춤하다 코로나19로 홈술 트렌드가 확산된 2020년 17.8%로 반등했으며 올해(1월~6월 20일) 35.5%로 정점을 찍고 있다.

이는 CU가 와인, 맥주, 막걸리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선보인 차별화 신상품들이 연일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1월 CU의 시그니처 와인 mmm(음)! 1탄 스페인산 레드와인은 40일 만에 11만 병이 모두 팔려 나갔고 이후 3차에 걸친 추가 입고가 진행되며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40만 병을 기록하고 있다.

레드와인의 흥행 덕분에 이달 출시한 mmm! 2탄 프랑스산 화이트 와인 소비뇽블랑도 초도 물량 5만 병이 3일 만에 발주 마감됐다.

지난 4월 위탁생산으로 대량 공급이 가능해진 곰표 밀맥주는 물량이 확대된 지 단 이틀 만에 기존 대형 제조사의 스테디셀러들을 제치고 CU의 전체 맥주 매출 1위에 등극했고 생산량이 판매량을 못 쫓아가 증산 이후에도 두 차례나 더 발주 정지됐다. 한편, 곰표 밀맥주는 20일부터 다시 판매 재개 됐다.

지난주 후속으로 출시된 백양BYC 비엔나라거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해당 상품 역시 이색 상품으로 주목 받으며 2회차 발주 만에 초도 물량 약 40만 개가 모두 소진됐고 판매 3일 만에 80%가 넘는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막걸리에서도 M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테스형 막걸리, 말표 검정콩 막걸리가 SNS 입소문을 타며 누적 판매량 10만 병을 넘겼고 덩달아 CU의 전체 막걸리 매출을 전년 대비 무려 41.7%나 끌어 올렸다.

BGF리테일 송영민 음용식품팀장은 “최근 편의점은 새롭고 이색적인 주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현대판 주막으로서 애주가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있다”며 “CU는 고객들의 다양한 음주 취향에 맞는 상품과 마케팅으로 편의점계의 주류 명가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