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5849 011202106226894584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37857000

日바다에 떠오른 여성 시신...건져보니 '리얼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일본 한 부두 앞바다에 떠있는 리얼돌을 여성 시신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한 부두 앞바다에 떠있는 리얼돌을 여성 시신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18일 오후 2시쯤 일본 혼슈 섬 하치노헤의 소방대원들은 "강에 익사한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물에 빠진 건 사람이 아닌 리얼돌로 드러났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일본의 유튜버 다나카 나츠키는 "낚시 영상을 촬영하던 중 시체가 떠내려온 줄 알았다"며 "놀란 사람들이 당국에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차, 구급차 등이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다나카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소방대원들이 얼굴이 없는 리얼돌을 강에서 끌어올리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재밌는 사건이지만 응급구조대에게는 결코 흥미롭지 않을 것"이며 "쓰레기를 제대로 처분하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일본 한 부두 앞바다에 떠있는 리얼돌을 여성 시신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리얼돌을 실제 사람으로 착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오하이오 남서부 공원 근처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이 역시 리얼돌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에서는 리얼돌이 사람처럼 고유의 영혼을 갖고 있다고 믿기 때문에 리얼돌을 함부로 버리는 것은 불운으로 여겨진다.

이에 최근 일본의 한 인형 회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리얼돌을 위한 장례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급 서비스로 진행되는 경우 리얼돌이 매장돼 있는 동안 인형에게 주인이 직접 쓴 편지를 읽어줄 수 있다. 또 인형의 한 부분을 떼어내 기념품으로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