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5530 0532021062268945530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37523000

삼성, 1분기 글로벌 5G폰 4위…"내년엔 2위까지 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A "삼성, 2022년 글로벌 5G폰 시장 점유율 14% 기록할 것"

"중국 제조사들은 중국시장 성장률 둔화에 악영향"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는 샤오미 등 중국계 제조사들에 밀려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까지 떨어졌지만, 내년에는 2위를 회복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5G 스마트폰을 1700만대(12.5%) 출하해 애플, 중국업체에 이어 4위에 그쳤다.

애플은 작년 출시한 5G 아이폰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점유율 29.8%로 1위를 차지했다. 오포(15.8%), 비보(14.3%)가 2~3위에 올랐다. 작년 4분기 4위였던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근소한 차이로 5위(12.2%)에 머물렀다.

다만 내년에는 삼성전자가 견조한 판매 성과를 내면서 중국업체를 제치고 선두권에 진입할 전망이다.

SA는 2022년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이 8억 7천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올해 예상치 6억 2천만대보다 약 40% 늘어난 규모다.

삼성전자는 아시아와 북미, 서유럽을 중심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14%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됐다. 올해 예상치 13%보다 높은 수준이다.

중국계 오포, 비보, 샤오미의 격추는 지속될 전망이다. 3사 내년 합산 점유율은 34%로 올해 39%보다 소폭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애플은 올해 가을 두 번째 5G 라인업을 내놓으면서 올해 전체로 보면 31% 점유율을, 내년에는 27%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SA는 "중국 5G 스마트폰 성장 둔화로 샤오미는 2022년부터 성장이 느려질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내년에 걸쳐 5G 네트워크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5G 스마트폰 점유율을 높이고 중국 업체를 제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