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4289 1192021062268944289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35206000

김여정 "美, 잘못된 기대…더 큰 실망에 빠질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여정 "美, 잘못된 기대…더 큰 실망에 빠질 것"

[앵커]

미국이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나온 대미 메시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미국을 향해 "잘못된 기대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해 담화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오늘 정오쯤 4문장짜리 짧은 대미 담화를 내놨습니다.

김여정 부부장은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내놓은 대미 입장을 '흥미로운 신호'로 평가했다는 보도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는 것 같다"고 비아냥댔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시간 20일 언론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내놓은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며 "대화 테이블에 앉을 준비가 됐는지 여부에 대한 평양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 담화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할 것"이라는 북한의 대미 메시지를 한미 당국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데 대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방한 중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을 향해 조건 없는 대화 복귀를 촉구한 직후 담화가 나왔다는 점에서 당장은 대화 의사가 없음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김 대표는 어제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