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3899 0562021062268943899 02 0202001 society 7.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4487000

도박장서 지인 찔러 의식불명 빠뜨린 50대 징역 7년6개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함께 도박을 하던 지인을 흉기로 찔러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5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김진원 판사는 특수중상해 및 도박 혐의로 기소된 A(52)씨에게 징역 7년 6개월과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9일 0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한 상가건물 옥상에서 술을 마시며 카드 도박을 하다가 B(42)씨의 복부를 흉기로 찔러 크게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일행 4명과 카드 도박을 하던 중 시비가 붙었고 일행 중 한 명의 지인인 B씨와도 실랑이를 벌였다.

옥상에서 4층 당구장으로 내려가 흉기를 들고 승강기에 탄 A씨는 B씨가 따라 타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십이지장 손상 등으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으며 의식을 찾더라도 영구적으로 사지마비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진단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20년간 별다른 범죄전력이 없고, 가족과 지인들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으나, 범행 내용에 비춰 죄책이 매우 무겁고 피해자는 현재 사경을 헤매고 있다"며 "피해자의 삶은 이 사건으로 인해 송두리째 파괴됐고, 가족들이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음에도 피해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