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3506 0232021062268943506 01 0104001 politics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3750000

이준석 "'X파일' 당 대응 어려워…尹 당내 인사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X(엑스)파일'을 놓고 당 차원의 대응은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22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에서 열린 '원코리아 혁신포럼'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X파일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우리 당 인사라면 제보를 받아서 윤리위원회나 당무감사위로 이첩할 가능성이 있지만 윤 전 총장은 당내 인사도 아니라서 문건을 접수할 곳도 없고 저희가 그것을 다룰 이유나 방법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만남 후에도 이 대표는 "(X파일을) 수령한다고 해도 그걸 살펴볼 조직이 딱히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당 차원의 대응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범야권 후보들에 대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건 개인 차원의 대응이고 당에서 확장해서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아직까지는 경거망동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X파일의 존재를 놓고 "X파일이라는 게 어떻게 관리되는지도 모르겠고 무엇보다 저는 전달 받은 바가 없다"며 "지난해 윤 전 총장을 쳐내기 위한 여권의 아주 강한 공격이 있었음에도 그런 내용이 언급되지 않은 것을 보면 그 문건에 있는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거나 의미 없는 내용일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X파일을 입수했다고 주장하는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이 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얘기한 부분에 대해서는 "저에게 문건을 전달하려고 했다는 이야기에 대해선 전달 받은 바가 없고, 전화 받은 바도 없어서 그런 언급은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장 소장이 저와 상의를 통해 그런 일을 진행할 관계에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