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2766 118202106226894276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2387000

김재원 "윤석열 X파일, 달라 했는데 거절" - 장성철 "준다 했는데 거절"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재원, 통화 내용 일부 공개하며 장성철 인터뷰 반박... 이준석 "수령해도 살펴볼 조직 없다"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 공개해 버려, 그냥. 그런데 내용이 뭐 심각한가요? 그것 때문에 우리가 잘못되면 큰일이다, 그 생각 아니에요? 나에게 주면 내가 공개해줄게."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그건 안 되고요." -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


김재원 최고위원이 자신과 장성철 소장 사이의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엑스)파일'과 관련한 논쟁이 개인 간 공방으로 번지는 모양새이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그를 '내부의 적'으로 지칭하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관련 기사: 이준석 "윤석열 X파일은 정치공작, 피로감·짜증만").

이에 장 소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국민의힘 측에 X파일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국민의힘에서 거절했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 최고위원은 2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와 나눈 두 차례 전화 녹취 일부를 공개하며 장 소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재원 "멋쩍어서 답변한 게 전부... X파일, 짜깁기 수준 문서"

김 최고위원은 자신이 언론인들로부터 ▲ 장성철 소장이 이른바 X파일을 건네주려고 했는데 거절한 적이 있는지 ▲ 장 소장에게 전화를 걸어서 X파일을 달라고 하다가 다시 받지 않겠다고 했다는데 사실인지 ▲ 장 소장은 이준석 대표에게 전화해도 받지 않고, 자신 역시 X파일을 거절해서 페이스북에 글을 쓰게 되었다고 하는데 사실인지 등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장성철 소장이 20일 12시(정오) 무렵 전화를 했다"라며 "저의 페이스북 글 중에서 장 소장을 향해 '아군 진지에 수류탄을 터뜨렸다. 윤 총장을 견제하려는 세력을 위해 복무한 결과가 되었다'는 부분이 언론인들에게 자신이 바보처럼 보이고 저와 장 소장 사이에 싸움을 붙이는 소재가 되니 삭제해 달라는 요청이었다"라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함께 일한 인연도 있고, 그가 저를 많이 챙겨준 분이어서 흔쾌히 삭제해 주기로 했다"라면서도 "그런 대화를 하던 중 제가 'X파일의 내용이 심각한가' 여부를 물으면서 민주당의 정치 공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차라리 미리 공개해 버리는 게 어떤가'라고 물었고, 장 소장은 '그건 안 된다'라고 답변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그러면 나에게 넘겨라. 내가 공개해 주겠다'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서도 장 소장은 거절했다"라며 "단칼에 거절당한 제가 좀 멋쩍어서 '그럼 주지 마라. 혹시 누설되면 내가 뿌렸다고 할 거 아니냐'라고 답변한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본인이 녹취했다는 대화 일부를 공개한 것.

김 최고위원은 "약속한 대로 페이스북 글 중에서 장 소장이 요구한 부분을 삭제하고 곧바로 확인해 주려고 제가 전화를 걸었다. 이것이 두번째 통화"라며 "(두 번째) 전화에서는 파일과 관련한 내용을 들었는데, 그 후 장 소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공개한 것과 거의 같은 내용"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저는 이른바 X파일이 정치권에 굴러다니는 별 내용도 없는 짜깁기 수준의 문서라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라며 "이상 2회의 전화통화가 장 소장과 최근 5년여 동안 통화한 모든 것이며 같은 기간 동안 만난 사실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때 함께 일했던 장 소장이 기억의 오류로 인해 사실과 다른 말을 하는 듯하나, 본심은 순수한 예전 그대로일 것을 믿고 있다"라며 "언론인들에게 혼선을 주지 않기 위해 사적인 통화까지 공개해야하는 현실에는 답답함을 느낀다. 장성철 소장도 부디 평정심을 잃지 않고 일상을 되찾기 바란다"라고 포스팅을 마쳤다.

장성철 "X파일, 전달해주겠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이 안 받아"

김재원 최고위원의 이같은 이야기는 장성철 소장의 입장과 여러 지점에서 충돌한다. 장 소장은 지난 21일 오후, 자신이 매주 고정으로 출연하는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하여 "토요일날(19일) 제가 이준석 대표한테 전화했다"라며 "'이 문건이 이런 내용이 있고, 내가 입수를 했으니 내가 전달해주겠다. 당에서 검토해보고 잘 판단해보셔라'라고 그런 마음에서 전화를 했는데 안 받으시더라"라고 말했다. "안 받으셨고, 콜백도 없었다"라는 것.

또한 "일요일(20일) 날 한 최고위원하고 통화를 했다"라며 "그랬더니 그 최고위원이 '그거 자기 달라' 그래서 '주겠다'고 그랬다. 지도부니까"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랬더니 갑자기 '나 안 받겠다, 주지 말아라. 괜히 이거 갖고 있다가 내가 오해 받는다' 그런 식으로 이야기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가 언급한 이 통화가 김재원 최고위원과의 전화로 보인다.

그는 이날 "제가 받은 문건은 두 개다. 둘 다 한 10페이지, 10페이지씩 전부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 문서는 "구체적 날짜까지 적시돼 있고 윤석열 전 총장의 A~Z까지 총정리 돼있는 것"이며, 다른 문서는 "3개 챕터로 나눠져 있더라. 윤석열 전 총장의 의혹, 그 다음에 처의 의혹, 장모의 의혹"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두 번째 문서에는 "항목별로 의혹이 정리돼 있다. 그런 다음에 '이 의혹은 정치적으로 공격할 거리'다, 또 '이 의혹은 사실관계를 좀 더 확인해야 된다' 또 '이 의혹은 지난 청문회 때 다 문제없이 해명됐던 이야기'다. 정치적 판단이 들어가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지극히 주관적인 저의 판단을 올린 것"이라며 "어떤 정치적 공작이나 다른 계획·목적이 있어서 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렇게 파장이 크거나 기사가 많이 나올 줄 솔직히 몰랐다"라며 "오해를 많이 받고 있어서 상당히 힘들다"라고도 덧붙였다.

특히 "자꾸 그렇게 공작 차원으로 '배신자 프레임'으로 저를 국민의힘 쪽에서 공격을 하는데 기본적으로 제가 국민의힘 당원도 아니다. 국민의힘 당직자도 아니다"라며 "비전·전략실 멤버였다고 하는데, 그건 자기네들이 저보고 해달라고 그래서 제가 해준 거지 제가 '나 비전·전략실 위원 좀 시켜줘'라고 한 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어떻게 제가 공작을 하고, '여당의 공작에 놀아나서 내부폭로를 했다', '수류탄을 던졌다' 그렇게 얘기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상당히 섭섭하다"라는 이야기였다.

이준석 "X파일 받아도 살펴볼 조직 없다" vs. 김기현 "자료 주면 검토"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왼쪽은 김기현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서울특별시 방문 및 현안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말씀 그대로 (장 소장이) 저와 연락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전달된 것도 없다"라며 "제가 당대표가 된 뒤로 전화를 못 받는 경우가 종종 있다. 실제로 전달되지 않았고, 아직까지 따로 전달된 것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장성철 소장이 저와 상의를 통해서 그런 일을 진행할 관계에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라는 것.

또한 향후에라도 장 소장으로부터 X파일을 전달받을 계획인지 질문이 나오자 "당내에 대선 준비위원회라든지 조직이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히 어떤 조직에서 그런 거를 수령할 수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라며 "저희 당원에 관한 것이라면 윤리위원회나 당무감사위원회에 이첩할 수 있겠으나, 그걸 수령한다고 해도 그걸 살펴볼 조직이 딱히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부정적인 뉘앙스로 답했다.

특히 이 대표는 "김재원 최고위원께서 확장된 범야권 후보들에 대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고 계시는데, 김재원 최고위원 개인 차원의 대응"이라며 "아직까지 당에서 확장해서 대응하기는 어렵다"라며 거리를 뒀다. "해당 X파일을 저도 열람하지 않았고, 무엇보다도 제 판단으로는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거란 판단이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경거망동하기 어렵다"라는 입장이었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용을 잘 몰라서 답변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닌 것 같다"라며 "장성철 소장이 어떤 경로를 통해 무슨 파일을 입수했는지 제가 아는 바가 없다"라고 거리를 뒀다. 다만 "어쨌든 전체적으로 보면 정치 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라며 "울산시장 선거 때도 그런 방식으로 선거 공작을 하더니 또 제2의 김대업과 같은 모습 보이는 것이 아닌가, 매우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됐다"라고 꼬집었다.

기자들이 장성철 소장으로부터 X파일을 받을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그는 "받을 의향은 자료를 주면 검토하면 되는 것"이라며 "자료가 있다고 하면 내용을 주면 검토해보고 문제가 되는지 아닌지 소위 '리스팅(listing: 목록화)'하면 되는 것이지, 그걸 받을 의향이 '있다' '없다'라는 건 난센스 답변 아닌가?"라고 답했다. 이 대표와 답변과는 다소 결이 다른 셈이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