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2371 1252021062268942371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4331626000

관중 수 최대 1만 명 결정…현지 여론 '냉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일본이 한 달 뒤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관중을 결국 최대 1만 명까지 입장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여론과는 동떨어진 결정이라는 걸 의식해서인지 긴급사태 발령 시엔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했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도쿄도 등 일본 9개 광역지자체에 발령됐던 긴급사태가 해제된 날, 일본 정부는 도쿄도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IOC 등과 5자 화상 회의를 가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도쿄 올림픽 관중을 경기장 정원의 절반, 최대 1만 명까지 입장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정부의 공공행사 제한에 비춰 올림픽 관람 제한은 모든 행사장에 최대 1만 명까지 행사장 수용인원의 50%로 정해집니다."

하지만 여론의 반응은 차갑습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주말 1천400여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올림픽 개최로 코로나19 확산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80%를 넘었습니다.

또 62%는 취소나 연기 등을 요구하며 올해 개최를 반대했고, 응답자의 53%는 개최를 하더라도 '무관중' 상태에서 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런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듯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긴급사태가 발령될 경우 무관중 전환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비상사태의 경우, 무관중도 충분히 가능합니다. 당연히 안전과 보안이 최우선입니다."

이번 결정에 대해 세계보건기구, WHO는 이번 주 조직위 등과 함께 코로나 검사와 환기 등 도쿄 올림픽의 위험 평가와 관리에 대해 상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MBC뉴스 김정환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정환 기자(kjhwan1975@hanmail.com)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