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2134 0512021062268942134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1185000

與 윤미향·양이원영 '제명'…"선당후사는 전근대적 태도" 반발도(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양, 무소속으로…윤호중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

윤 "겸허히 받아들여"·양 "연좌제 성격으로 출당" 상반된 입장 내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민주당은 앞서 가진 최고위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윤미향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2021.6.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제기한 양이원영·윤미향 의원(비례대표) 제명안을 의결했다. 두 의원은 향후 복당 여부 결론 전까지 무소속으로 활동하게 된다.

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에 대한 출당의 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의총에 앞서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에서도 제명안이 의결됐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의총 도중 브리핑을 통해 "지난 13일 해당 의원을 대상으로 소명 절차를 진행했고 오늘 최고위에서 제명 안건을 상정했다"며 "(수사 후) 본인 귀책 사유가 아니고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라면 복당을 허용하고, 복당시 추후 불이익이 없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호중 원내대표께서는 상당히 마음 아픈 상황에서 이 안건을 진행했다. 한분 한분 지키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고 말씀하셨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밖에서 소명하고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안건을 상정하셨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국회의원인 당원을 제명하기 위해선 의원총회서 재적 의원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

신 원내대변인은 표결 여부에 대해선 "선출직에 대한 표결 외엔 의총에서 표결되지 않은 만큼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며 "동의를 구하기 전에 찬반 의견을 제시할 기회를 드렸는데 (제명에 대해) 특별히 다른 의견은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권익위에 의뢰한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의혹에 연루된 12명 의원에 대해 탈당을 권고했다. 단, 비례대표의 경우 탈당시 의원직이 상실되는 만큼 두 의원에 대해선 출당 조치를 통해 의원직을 유지하도록 했다.

윤미향 의원은 의총 도중 회의장을 빠져 나와 "의정활동을 통해 열심히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정치 속에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입장문에선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1년 전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을 내렸지만 또다시 시작된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성실히 소명할 것이다.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의총 도중 페이스북글을 통해 의총장에서의 소명 발언을 전했다.

양 의원은 의원들에게 "저는 연좌제 성격으로 오늘 출당되는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더 이상 구구절절이 제 처지를 말씀드리지 않겠다. 좀 다른 얘기를 하려고 나왔다"며 "당의 이번 조치를 두고 '선당후사'를 얘기한다. 당을 위해 개인이 억울해도 희생하라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여기에서 개인의 자유와 존엄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전근대적인 태도를 발견한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인간의 존엄성'을 거론하는 독일과 우리나라 헌법 등을 들어 "저는 이번 기회를 빌려 우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전근대성이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제기하고자 한다"며 "영국 법학자 윌리엄 블랙스톤 경은 '열 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무고한 사람을 범죄자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국가를 운영하려는 정치세력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작은 행동 하나에서도 사소한 결정 하나에서도 원칙과 가치, 그리고 품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