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1815 0032021062268941815 03 0304002 economy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30804000

대미 경상흑자 5년래 최대…對중국 경상흑자 11년만에 최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對일 경상적자 3년 만에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지난해 대(對)미 경상수지 흑자가 5년래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대(對)중국 경상흑자는 11년 만에 가장 작았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해 경상흑자는 752억8천만달러로, 전년(596억8천만달러)보다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대(對)미 경상흑자가 191억1천만달러에서 331억6천만달러로 큰 폭으로 확대됐다. 2015년(334억4천만달러) 이후 5년 만에 최대다.

원유 등 원자재를 중심으로 상품 수입이 감소하면서 상품수지 흑자가 281억8천만달러에서 333억5천만달러로 확대됐다.

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여행수지 적자폭 축소, 투자소득수지 흑자폭 확대 등으로 서비스수지와 본원소득수지도 개선됐다. 서비스수지는 지난해 85억3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해 2007년(74억6천만달러) 이후 13년 만에 적자폭이 가장 작았다.

연합뉴스

2020년 중 지역별 경상수지(잠정)
[한은 보도자료 캡처]



지난해 대중국 경상흑자는 169억7천만달러로, 전년(259억6천만달러)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2009년(162억6천만달러) 이후 11년 만에 가장 작았다.

대중 상품수지 흑자가 203억9천만달러에서 144억4천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2008년(49억달러) 이후 12년 만에 최소 흑자다. 반도체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화공품,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줄며 지난해 상품 수출이 1천91억3천만달러를 기록해 2010년(1천3억8천만 달러) 이후 10년 만에 최소였던 영향이 컸다.

여기에다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인 입국자 수 급감으로 여행수지 흑자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64억6천만달러→16억4천만달러)하며 서비스수지 흑자 규모가 32억1천만달러에서 9억1천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대일본 경상수지 적자는 2019년 190억2천만달러에서 지난해 213억1천만달러로 커졌다.

코로나19로 일본 여행객이 급감해 지난해 여행수지(4억4천만 달러)가 2012년(19억4천만 달러) 이후 8년 만에 흑자로 전환하며 서비스수지가 개선됐다. 그러나 석유제품, 철강제품 등의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적자 규모가 138억1천만달러에서 166억6천만달러로 확대되며, 2년 연속 줄었던 경상적자 규모가 다시 커졌다.

유럽연합(EU)과의 거래에서 경상수지 적자는 2019년 55억9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70억9천만 달러로 확대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및 운송수지 개선으로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가 줄었으나, 반도체 제조용 장비, 승용차 등의 수입 증가, 투자소득수입 감소 등으로 상품 수지 흑자 규모가 축소되고 본원소득수지 적자 규모는 커졌다.

동남아시아와의 거래에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019년 831억7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785억6천만 달러로 축소됐다.

대중동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원유 등 원자재 수입이 감소해 상품수지 적자 규모가 급감하며 530억3천만 달러에서 280억5천만 달러로 큰 폭 축소됐다.

대중남미 경상수지는 2019년 39억9천만 달러 흑자에서 6억2천만 달러 적자로 전환했다. 선박, 승용차, 가전제품 등 대부분 품목에서 수출이 감소해 상품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영향이다.

연합뉴스

경상수지 흑자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지난해 내국인의 해외직접투자는 324억8천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직접투자는 92억2천만 달러다.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는 585억5천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증권투자는 170억6천만 달러다.

지난해 미국 증시 호조가 지속돼 내국인의 미국 주식 투자가 424억4천만 달러로 크게 늘며, 역대 최대였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