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1698 0762021062268941698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76 ITWorld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28426000

글로벌 칼럼 | 페이스타임이나 쉐어플레이보다 중요한 3가지 기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의 WWDC가 끝나고 이제 애플이 가을에 내놓을 플랫폼에 제공되는 모든 것을 살펴보는 중이다. 늘 그랬던 대로 여러 컨퍼런스 세션과 긴 웹페이지, 트위터 등에는 애플이 무대 위에서 이야기한 것보다 더 많은 내용이 드러났다.

하지만 정보의 바닷속에서 어떤 변화가 애플 사용자들의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칠지, 어떤 것이 잔물결도 없이 연못 속으로 사라질지 파악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1년 후에도 아이패드의 위젯에 관해서 이야기할까? 우리가 모두 애플의 새로운 2중 인증 생성기로 전환했을까? 어떤 것들은 계속 유지되겠지만, 어떤 것들은 그렇지 않을 것이다.

이를 염두에 두고, 애플이 공개한 새로운 기능 중 사용자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칠 것 3가지만 골라봤다.

사파리 15에서 웹 서핑하기

논쟁의 여지가 있는 애플의 움직임 중 하나는 애플 웹 브라우저의 개편이다.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사파리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앱이 아니라면 오히려 놀랄 것이다. 즉, 작은 변화도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데, 사파리 15의 변화는 절대 작지 않다.

가장 눈에 띄는 업데이트 중에는 탭이 작은 직사각형으로 바뀐 것이 있다. 애플은 브라우징에 방해를 하지 않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지만, 이것이 기능보다 디자인을 우선시한 것은 아닌지 합리적인 의문이 든다. 새로고침 버튼 등 여러 일반적인 기능이 이제 탭 막대 아래로 숨어서 추가로 클릭이 필요하다. (화면을 당겨서 새로고침 하는 것은 그대로 유지된다.) 그리고 탭의 타이틀이 종종 짧게 표시되어 같은 사이트에 여러 페이지를 열어 둔 경우 구분이 어렵다. 아이폰에서는 탭 막대가 하단으로 이동해서 콘텐츠나 사이트의 메뉴 등을 가리기도 한다.
IT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탭 그룹은 사파리의 주요 변화 중 하나다. ⓒ Apple

애플의 생각은 분명하다. WWDC의 사파리 15 관련 세션에서 웹 기술 엔반젤리스트 젠 시몬스는 사파리가 접근성에 악영향을 주는 사용자 페이지의 색상을 탐지하면 브라우저가 해당 페이지를 흑백으로 표시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웹 개발자에게 사이트 개발 시 탭 막대를 고려하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이러한 사파리의 변화로 인해 웹 디자이너는 사이트의 일부를 변경해야 한다. 사파리가 여러 브라우저 중 하나라는 점을 고려하면, 잠재적으로 애플에게 손해일 가능성이 있다. 물론 베타 기간 추가적인 변화가 있을 수도 있지만, 애플이 생각을 고수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맥에 도착한 단축어의 의미

애플스크립트(AppleScript)부터 오토메이터(Automator)까지 자동화는 오랫동안 맥의 일부였다. 하지만 이런 기술은 구식이며, iOS가 단축어를 통해 자동화 ‘왕관’을 물려 받은 것 같다. 맥에 단축어가 추가된 것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는 이유다.

단축어를 통한 자동화는 오토메이터를 더 쉽게 만들 뿐만 아니라, 애플의 자체 앱과 서드파티 프로그램을 광범위하게 지원함으로써 훨씬 강력한 잠재력이 있다. 초기에는 많은 iOS 단축어가 쉽게 맥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이며, 맥의 단축어는 애플스크립트나 명령줄 등의 자동화 도구를 지원해 고급 사용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것이다. 애플 플랫폼 간의 상호 운용성 또한 단축어에 대한 향후 업데이트가 애플 생태계에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

누군가 맥에서 일상적으로 하는 반복 작업을 자동화하려다 좌절을 맛본 사람으로서, 맥에서 단축어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 마침내 모든 작업에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워크플로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분할하기

올해는 아이패드 멀티태스킹에 있어 세 번째 균열이 일어났고, 필자를 포함해 일부 사용자가 기대하던 근본적인 변화는 아니어도 고급 사용자와 일반 사용자 모두의 경험이 크게 향상될 수 있다는 긍정적 신호가 있었다.
IT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OS 15는 멀티태스킹을 더욱더 쉽게 만들어준다. ⓒ Apple

이 신호의 큰 부분은 멀티태스킹의 가시성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이제 창에 명시적 아이콘이 생겼고, 맥 창 상단의 초록색 아이콘 위에 마우스를 올리면 표시되는 것과 같은 제어 기능이 제공된다. 또한, 아이패드OS 15에서는 스플릿 뷰(Split View)를 사용할 때 앱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이 없어졌고, 스팟라이트(Spotlight) 검색이나 홈 화면에서 앱을 드래그할 수 있다. 더불어 슬라이드 오버(Slide Over)가 여전히 귀찮긴 하지만, 크기 조정이 가능한 플로팅(floating) 형식의 새로운 퀵 노트(Quick Note) 기능은 애플의 태블릿에서 더 강력한 창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으리라는 증거로 볼 수 있다.

간단히 말해 아이패드에서 멀티태스킹을 하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더 나아질 것이다. 그리고 향상된 가시성과 사용 편의성은 더 많은 사람이 한 번에 여러 앱을 사용하는 현실로 이끌 준비가 되어 있다. 맥과 비교했을 때 아이패드의 약점 중 하나였기 때문에 좋은 흐름이다. 하지만 애플이 완전한 창 시스템을 선보일지는 아이패드OS 16까지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editor@itworld.co.kr


Dan Moren editor@itworld.co.kr
저작권자 한국IDG & ITWorl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