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1254 0532021062268941254 05 0501001 sports 7.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9816000

아르헨티나, 고메스의 결승골로 파라과이 꺾고 A조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루과이와 칠레는 1 대 1 무승부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알레한드로 고메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를 꺾고 2021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A조 선두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22일(한국 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열린 2021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A조 파라과이와 3차전서 전반 10분 터진 알레한드로 고메스의 골에 힘입어 1 대 0으로 승리했다.

2승 1무를 기록한 아르헨티나는 승점 7로 A조 1위에 올랐다. 파라과이(승점3)는 1승 1패로 3위가 됐다.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아궤로, 앙헬 디 마리아 등 정예 멤버를 동원해 경기에 나섰다.

전반 10분 디 마리아가 페널티 박스 안 오른쪽에 있는 고메스를 보고 낮게 깔아주는 패스를 찔렀고 고메스가 오른발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신고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고메스가 올린 크로스가 파라과이 주니오르 알론소의 몸에 맞아 자책골이 됐지만 메시의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노컷뉴스

칠레와 우루과이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브라질 쿠이아바 판타나우 경기장에서 열린 A조 우루과이와 칠레의 경기는 1 대 1 무승부로 끝났다.

아르헨티나에 밀린 칠레(1승2무·승점5)는 2위, 우루과이(1무1패·승점1)는 4위가 됐다.

칠레는 에두아르도 바르가스가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루이스 수아레스, 에딘손 카비니,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의 삼각편데가 집요하게 칠레의 골문을 노렸다.

동점골은 상대 자책골로 나왔다. 우루과이의 코너킥 상황에서 슈팅을 하려던 수아레스와 칠레의 아르투로 비달이 엉키며 넘어졌고 공이 골문으로 향했다.

처음엔 수아레스의 득점으로 인정됐지만 이후 비달의 자책골로 정정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