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1231 0242021062268941231 03 0308001 econom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29841000

석유시장 흔드는 美·이란 기싸움…"배럴당 100달러 넘을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TI, 배럴당 74달러 육박…2018년 이후 최고치

'테헤란의 도살자' 라이시 당선으로 이란發 악재↑

핵협상 복원해야 원유공급 늘리는데…美도 냉담

BofA "수요 폭발하는데 공급 안늘어…내년 100달러"

이데일리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위)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과 이란이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란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할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한 데 대해 백악관도 같은 입장이라며 맞받아치면서다.

강대강 갈등 양상으로 치닫는 미국과 이란의 모습에 국제 석유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미국이 이란과의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복원해 대이란 제재를 풀지 않으면 이란이 원유 수출을 못하고 공급 부족을 야기해 결국 유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져서다. 현재 70달러 중반으로 치솟은 원유가격이 100달러를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2.8% 오른 73.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8년 이후 최고치다.

원유가격 급등 배경에는 이란발(發) 악재가 있다. ‘테헤란의 도살자’로 불리는 강경파 이슬람 원리주의자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61)가 지난 19일 이란 대선에서 압도적인 표 차로 승리해서다. 그는 지난 1988년 검사 시절 당시 최고지도자였던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의 지시로 반체제 인사 5000여명을 사형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절이던 지난 2019년에는 미국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이란 핵 합의에서 미국이 탈퇴하겠다고 밝혔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시의 당선으로 핵 합의 복원 진전 가능성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마니쉬 라즈 벨란데라 에너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마켓워치에 “(최근 이란 선거 결과는) 이란과 핵 협상을 하고 이란이 공급을 늘리는 일이 여전히 어려운 일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필 플린 더프라이스퓨쳐스그룹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도 “라이시의 당선이 핵 협정 복원을 거의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우려했다.

실제 라이시는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그럴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먼저 핵 합의를 깼다”며 “우리는 우리의 국익을 보장하는 협상을 지지한다. 미국은 즉시 이 협정으로 돌아와 협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지난 2015년 미국은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에 독일까지 더해 6개국과 이란 핵 합의를 맺었다. 핵 개발을 억제하는 대가로 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2018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합의에서 빠지겠다고 돌연 선언하며 제재가 살아났고 이란도 핵 활동을 일부 재개했다.

미국도 가만 있지 않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현재 이란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으며 지도자 급에서 만날 계획도 없다”고 응수했다. 미국은 이란이 합의를 준수할 경우 제재를 해제할 것이란 입장이다.

미국과 이란이 핵 합의 복원에 난항을 거듭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유가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미국이 제재를 풀 경우 이란 석유수출이 현재 210만배럴에서 380만배럴로 급증할 것이라는 이란 석유부 관계자들의 기대가 물거품이 될 수 있어서다.

내년에는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fA)는 석유시장의 수요 공급 요인이 내년 유가 100달러 시대를 이끌 것이라 예상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억눌린 여행 욕구가 폭발하면서 석유 수요는 반등할 태세인 반면, 공급은 그만큼 늘지 못할 것이란 것이다. BofA는 “내년 석유시장은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꽉 잡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