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0821 024202106226894082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29304000

이재명 "나도 '윤석열 X파일' 봤다...절대 피할 수 없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주자로서 경쟁 구도에 놓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X파일’에 대해 “저도 요약된 것, 비슷한 것을 보긴 봤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 개선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 세계에 조금 일찍 들어온 입장에서, 유사한 경험을 많이 한 사람의 입장에서 조언을 드린다면 어떤 의구심도, 어떤 의혹도 피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제 경험으로는 있는 사실은 다 인정하고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부당한 건 부당하다고 지적해서 정면으로 돌파해야지, 피하고 외면한다고 절대 외면되지도 피해지지도 않는다는 조언 아닌 조언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시간을 끌면 끌수록 의혹과 관심은 더 증폭되고, 사실과 다르더라도 (여론의) 절반 이상은 다 사실인지도 모르겠다고 믿는다”며 “그렇기 때문에 정치인은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경기지사(왼쪽),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각각 여권과 야권에서 대선주자로서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는 점과 함께 가족과 얽힌 의혹 리스크가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지사는 지난해 10월 ‘친형 강제입원’ 사건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이 지사의 형수에 대한 막말은 충격을 안겼다.

윤 전 총장도 부인 김건희 씨 관련 검찰 수사와 장모 재판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검찰은 김 씨의 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 조작과 도이치파이낸셜 주식매매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또 지난해 11월 말에 윤 전 총장의 장모가 불법 요양 병원을 개설·운영했다는 의혹을 수사해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의 대권도전 일정도 장모의 재판과 관련해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전 대변인은 지난 21일 CBS 라디오에서 “지금 일각에서는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다고 그러는데 안 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며 “7월 2일 장모 재판이 있다. 판결 선고가 있는데 그 결과를 지켜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 지사는 자신의 대선주자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혔다는 정가의 분석에 대해 “결국 지지율은 정말 바람과 같다. 하루, 한 달, 두달만 해도 상전벽해로 바뀌는 게 지지율”이라며 “실제로 그 자체에 내가 연연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국민들이 나에 대해 나름 작긴 하지만 좋은 평가를 해준 이유는 내가 경기지사, 성남시장으로 맡겨진 일을 성과 있게 잘 해내더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결국 실적으로 성과를 내고, 실력을 실제로 증명하고, 약속한 것은 꼭 지키고, 말한 대로 행동해서 신뢰를 조금씩 조금씩 쌓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또 “박스권이라고 자꾸 그러는데 (지지율은) 못 올라가기도 하지만 안 떨어지기도 한다는 점도 한 번 봐주길 바란다”며 “결국 지지율은 바람 같은 것이라서 그냥 겸허히 국민의 평가와 판단을 기다리면서 내게 맡겨진 일을 한순간이라도 더 성실히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