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8739 0142021062268938739 02 0202001 society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7127000

기성용 전 변호인 "기성용 결백 믿는다.. 상대 측 언플 말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부인하며 법정대응에 나선 FC서울 주장 기성용(32).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성용의 성폭력 의혹을 변호했던 법무법인 서평 송상엽 변호사가 자신이 이번 사건에서 물러난 것은 건강상의 이유라며 상대 측에 언론 플레이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송 변호사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지병인 당뇨가 악화돼 공복 혈당 수치가 200을 넘길 정도로 건강이 나빠져 기 선수 대리를 원활히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이런 결정을 내렸고 기 선수 측에도 이 같은 상황을 전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여전히 기 선수의 결백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다만 제가 이번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유는 상대방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비양심적 언론 플레이를 짚고 넘어가야 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이번 사임을 앞두고 그동안 공방을 벌여온 박지훈 변호사를 직접 만났다. 팩트와 근거로 맞붙어야 하는 소송 과정에선 서로 격한 공방이 오갔지만, 사임 후까지 서로 얼굴을 붉힐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혹여 서운한 것이 있었다면 미안하게 생각한다. 털고 갔으면 좋겠다. 마음을 풀어라’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소인 측의 수사 지연 의혹(관할 경찰서 교체 요구)에 대해 정당한 문제제기를 한 것을 두고 엉뚱하게 대리인을 고소하고 민사소송을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도 취하를 요청했다. 만남 직후 인터넷에 ‘단독’을 단 기사가 떴다”며 “기사에 따르면 박지훈 변호사는 해당 기자와의 통화에서 ‘기성용 변호사가 미안하다, 잘못했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한다. 전후 맥락은 잘라버리고 마치 기 선수에게 대단한 약점이라도 생겨 변호사가 사임을 한 것처럼 기사를 읽는 독자로 하여금 오인과 오독의 여지를 두고 교묘한 언론 플레이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지훈 변호사는 법을 다루는 변호사라면 언론 플레이와 선동이 아니라 ‘팩트’와 ‘근거’를 바탕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시기 바란다. 본인께서 수차례 말한 ‘결정적 증거’는 온데 간데 없고, 결국 현재까지 보여준 것은 실체없는 소란 뿐”이라며 “박지훈 변호사는 고소와 소송 제도를 악용해 상대측 변호사는 물론이고, 본인에게 불리한 기사를 쓴 기자와 소속 언론사를 난처하게 만들어 소송판을 난장으로 만들고 있다. 소송에 익숙하지 않은 비법조인이 소송으로 얼마나 큰 스트레스를 받을 지를 알고, 본인에게 불리한 기사를 쓸 때 언론이 움츠러들도록 압박을 가하는 행동이란 것을 다른 변호사들이 몰라서 안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저 또한 기 선수 사건을 대리하면서 박지훈 변호사에게 의뢰인 명의로 고소와 민사소송을 당했다. 고소인 측이 수사 준비가 끝난 담당 경찰서를 돌연 교체해달라고 요청한 부분에 대해 ‘수사 지연’이라고 문제제기 한 것을 오히려 문제삼은 것”이라며 “박지훈 변호사 측은 그간 스포츠계 성폭력의 대물림을 끊겠다며 공익적 목적을 강조했고, 하루라도 빨리 수사를 받을 테니 고소를 해달라고 외쳐왔다. 박지훈 변호사는 본인이라면 한 두시간이면 쓸 고소장을 기 선수 측은 왜 이렇게 늦장을 부리느냐며 고소 내용 또한 훤히 안다고 말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사람들이 4월 초 서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겠다고 동의해놓고, 수사 준비가 끝난 수사팀에서 진술 기회를 주니 고소 내용을 모르는 척 고소장을 못봤다며 조사를 미루고 5월엔 돌연 전혀 수사 준비가 안된 다른 경찰서로 담당서를 바꿔달라고 요구한 것”이라며 “이런 모순적 태도를 두고 ‘수사지연’ 문제제기를 한 것이 부당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