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강 이상 설 퍼진 ‘야쿠자’ 김재훈의 메디컬 체크 결과 최초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격투기 팬들 사이에서 불거진 ‘야쿠자’ 김재훈(32, G복싱짐)의 건강 이상 설에 대한 의사의 공식 답변이 나왔다.

김재훈은 7월 3일 창원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로드몰 ROAD FC 058에 출전, ‘영화배우’ 금광산(45, 팀 스턴건)과 대결한다.

김재훈과 금광산의 대결은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화배우인 금광산이 먼저 도발을 하고, 야쿠자 출신의 파이터 김재훈이 대결을 승낙하며 영화에서나 볼법한 승부가 실제로 벌어지기 때문이다.

기대를 모으면서 많은 얘기가 나오는 것이 김재훈의 건강 이상 설이다. 김재훈은 데뷔 이후 계속해서 체중이 증가하며 160kg까지 기록했다. 안색까지 안 좋아지며 팬들은 김재훈이 분명 아프다며 경기 출전을 말려야 된다는 의견까지 나오기도 했다.

대결을 앞두고 김재훈은 원주 정병원에서 메디컬 체크를 받았다. 그 결과는 모두의 예상을 뒤집었다.

ROAD FC 케이지 닥터 정우문 원장은 “머리 CT를 찍었는데 크게 문제가 될만한 것은 없다. 심전도 검사도 했는데 지극히 정상으로 나온다. 심장 기능이 괜찮다는 얘기다. 흉부 검사에서도 폐에 이상 소견이 없다. 다만 체중만 좀... (조절해야 한다.) 혈압은 130/70이니까 정상이다. 일반 사람들보다 심폐기능이 더 좋고, 건강하다. 검사 결과는 객관적으로 나오는 것”이라며 김재훈의 메디컬 체크 결과를 전했다.

정우문 원장의 말에 김재훈도 안도의 숨을 쉬었다. 그동안 건강 이상 설로 인해 본인도 마음 고생을 한 느낌이었다.

메디컬 체크로 경기에 출전하는데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은 김재훈은 막바지 준비에 들어갔다. 생계도 미룬 채 일산에서 합숙을 하며 열심히 땀을 흘리고 있다.

김재훈은 “정우문 원장님께서 메디컬 체크를 해주시면서 객관적으로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이제 경기 준비에만 몰두하면 된다. 지금 하던 일도 멈추고, 훈련에만 모든 시간을 쏟고 있다. 경기에서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경기 각오를 전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