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8349 0112021062268938349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6488000

김어준 만난 장성철 "3일만 달라, X파일 까겠다…생태탕처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주장해 정치권에 파장을 몰고 온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해당 문건의 공개 의사를 밝혔다.

장 소장은 2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X파일의 공개 의사를 묻자 "공장장님(김어준)이 원하면 생태탕처럼 한 3일 정도 시간을 달라"며 "그러면 여기서 다 까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조건이 있다. 법적으로 문제없게 해 달라"고 단서를 달았다.

장 소장은 해당 문건에 담긴 내용과 관련해 "개인적인 문제도 있고 처와 장모와 관련된 문제(도 있다)"라고 소개했다.

진행자가 '개인적인 얘기라면 검찰시절 얘기냐'고 묻자 "네"라고 긍정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의혹, 처의 의혹, 장모의 의혹, 세 챕터별로 의혹들을 정리해놓고 밑에다가 '이건 이렇게 공격할 필요가 있다', '이건 예전에 해명된 거다' 이런 식의 정치적인 판단 내용까지 다 들어가 있더라"고 전했다.

진행자가 X파일 존재를 먼저 언급한 야당 의원들의 문건에 대해 묻자 "그건 다른 문건인 것 같다. 여러 버전이 있는데 (내가) 갖고 있는 문건은 거의 아무도 못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소장은 "조심스럽게 얘기한 게 어떠한 기관의 개입이 있었지 않았을까라고 추측을 해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 기관이 검찰인가, 경찰인가"라고 묻자 "아니다. 다 아니라고 얘기할 수밖에 없다"며 "맞아도 아니라고 할 수밖에 없다,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어떤 특정한 막 권력기관이 개입을 해 가지고 막 미행을 했거나 도청을 했거나 막 계좌 추적을 하거나 그렇게 한 건 아니"라면서도 "그렇지만 혼자서 만들기는 어렵다. (자금의) 액수가 있다"고 했다.

X 파일에 자금의 흐름과 금액이 명시됐다는 점을 들어 일반인은 접근할 수 없고 최소한 기관의 정보를 가져올 수 있는 누군가가 개입됐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