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8197 0182021062268938197 04 0406001 world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true 1624326283000

NASA "오징어 우주로 보냈다"…저중력 상태서 인간 면역체계 연구수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하와이에 있는 어린 말꼬리 오징어 수 십마리를 우주로 보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ASA는 하와이 대학의 케왈로 해양 연구소에서 키운 오징어 수십 마리를 6월 초 국제 우주 정거장에 SpaceX 재보급 임무를 수행키 위해 우주로 보냈다. 이 오징어는 연구를 수행하고, 오는 7월에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제이미 포스터(Jamie Foster) NASA 수석 연구원은 "장거리 우주 비행이 말꼬리 오징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저중력이 동물과 미생물간의 상호작용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있다. 오징어는 생물 발광조절을 돕는 천연 박테리아와 공생관계로 전해졌다.

포스터는 "우주 비행사가 우주에서 점점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 면역체계에 조절장애가 생길 수 있다. 그들의 면역 체계는 박테리아를 쉽게 인식하지 못해 때때로 아플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주에서 오징어에게 일어나는 일들을 이해하면 우주 비행사가 직면한 건강상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인간이 달이나 화성에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건강문제를 해결해 안전하게 그곳에 도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마가렛 맥폴 나이 하와이대 교수는 "우주 비행사가 저중력 상태에 있을 때 미생물과 신체의 관계가 바뀌는데 이와 관련한 내용을 연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미생물과 인간의 공생이 미세 중력에서 교란된다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이것이 말꼬리 오징어에서도 사실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