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나비, 머리띠 쓰고 '핵매운맛' 육아…송가인 "벌써 지치면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가수 나비는 고된 육아 일상을 전했다.

나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육아=핵매운맛"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코끼리 머리띠를 하고 아들을 달래는 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아들을 한참 달래던 나비의 공허한 눈빛에서 육아의 고충이 느껴진다. 지친 나비는 "소주 좀"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송가인은 댓글로 "귀여워 벌써 지치면 안 돼"라며 나비를 응원했다. 박슬기는 "머리띠를 빼는 건 어때?"라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나비는 지난 2019년 1살 연상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MBC 표준FM '주말엔 나비인가봐' DJ를 맡아 진행했다. 지난달 16일 아들을 출산했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