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리모니 클럽' 박세리 "'박세리' 기대감 부담됐지만…잘 하고파"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세리(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세리머니 클럽’의 MC 박세리가 첫 방송을 앞두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이 오는 30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세리머니 클럽’은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과 야외에서 골프 게임을 하며 이야기 나누는 골프 토크쇼다. 대한민국 골프 여제 박세리의 진행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첫 방송을 앞두고 박세리가 방송에 대한 기대와 소감을 전했다.

박세리는 “아무래도 ‘골프선수 박세리’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것 같아 처음에는 부담스럽기도 했다”며 “그래도 ‘박세리’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이번 방송을 통해 골프도 예능도 모두 잘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종국, 양세찬과 ‘케미’에 대해 “서로 다른 성격의 세 사람이 모여 만들어지는 예상치 못한 ‘케미’가 재미있다. 현재 골프 실력은 양세찬씨가 한 수 위인 것 같다. 혼자 독학한 것 치고는 스윙 폼도 괜찮고, 공도 잘 맞는다. 김종국씨는 골프를 많이 안 쳐본 것 같긴 한데, 운동신경이 있어서 금방 배울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골프의 대중화를 이끌고 기부도 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주고 싶다.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좋은 뜻을 함께 하며 나눔의 의미를 전달했으면 좋겠다. 조금 더 욕심 내자면, 방송에서만 하는 클럽이 아닌 오픈 되어 있는 클럽으로 확장해서 좋은 뜻을 함께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가입하고 싶은 클럽으로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박세리 일문일답

Q. 그동안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골프를 전면에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 한마디 부탁한다.

“아무래도 ‘골프선수 박세리’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것 같아 처음에는 부담스럽기도 했다. 골프를 예능으로 재미있게 풀어가야 한다는 고민도 있었다. 그래도 ‘박세리’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이번 방송을 통해 골프도 예능도 모두 잘 하고 싶다.”

Q. 첫 촬영은 어땠나.

“친한 지인들과 라운딩을 하는 편안한 느낌이었다. 제 실력이 나오지 않아 답답할 때도 있었지만, 대회에 나간 것 같이 성적을 보여줄 필요도 없어서 편하게 재미있게 쳤다.

Q. 김종국, 양세찬과의 ‘케미’는 어땠는지. 두 사람의 골프 실력을 평가해본다면 누가 더 잘치나.

“서로 다른 성격의 세 사람이 모여 만들어지는 예상치 못한 ‘케미’가 재미있다. 현재 골프 실력은 양세찬씨가 한 수 위인 것 같다. 혼자 독학한 것 치고는 스윙 폼도 괜찮고, 공도 잘 맞는다. 김종국씨는 골프를 많이 안 쳐본 것 같긴 한데, 운동신경이 있어서 금방 배울 것 같다.”

Q. ‘세리머니 클럽’ 회장을 맡았는데, 앞으로 클럽을 이끌어가고 싶은 방향은.

“골프의 대중화를 이끌고 기부도 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주고 싶다.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좋은 뜻을 함께 하며 나눔의 의미를 전달했으면 좋겠다. 조금 더 욕심 내자면, 방송에서만 하는 클럽이 아닌 오픈 되어 있는 클럽으로 확장해서 좋은 뜻을 함께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가입하고 싶은 클럽으로 만들고 싶다.”

Q. 프로그램에서 기부하는 콘셉트를 직접 제안했는데, 기부를 생각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원래 기부에 관심이 많았다. 그리고 요즘 코로나로 침체되어 있는 분위기 속에서 시청자들이 위안을 얻고 감동을 받을 수 있는 방송을 하고 싶었다. 함께 할 게스트들도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으신 분들이니 베푸는 것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어서 기부를 생각하게 됐다.”

Q. 앞으로 ‘세리머니 클럽에서 기대되는 부분은.

“매번 어떤 분들이 게스트로 오실 지 가장 기대된다. 연예인 뿐만이 아닌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세리머니 클럽’ 최대의 장점이 아닐까.”

Q. 박세리가 생각하는 ‘세리머니 클럽’ 관전 포인트를 꼽는다면.

“우선,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기 힘들었던 인물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특히, 골프 안에서는 사회에서의 지위나 인기에 상관없이 또 다른 모습이 보일 수 있어서, 이 부분을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그리고, 기부금 미션도 관전 포인트로 꼽고 싶다. 미션이 상당히 어려워서 미션 완수에 대한 짜릿함이 있다. 충분히 가능해 보이는데 불가능 할 수도 있는 것이 골프의 매력이기 때문에, 이런 점에 집중해서 본다면 더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