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7797 0032021062268937797 04 0401001 world 7.1.3-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5810000

독일 대학서 일하던 러시아 연구원, 스파이 혐의로 체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독일의 한 대학에 재직중이던 러시아 출신 연구원이 스파이 혐의로 독일 수사당국에 체포됐다고 AF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연방 검찰은 성명에서 지난해 10월 초부터 러시아 정보기관을 위해 일한 혐의로 일누르 N.이라는 용의자를 지난 18일 체포해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 용의자가 독일의 한 대학교 자연과학기술대에서 연구조교로 일해왔다고 설명했다.

독일 일간지 빌트는 검찰이 이니셜로 일부 공개한 용의자의 이름이 '일누르 나가예프'라고 보도했다.

검찰은 또 용의자가 재직한 대학이 어디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아우크스부르크 대학 대변인은 AFP에 이 용의자가 이 대학에 재직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수사당국은 용의자가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러시아 정보 요원과 최소 3차례 만나 자신이 재직 중인 대학에서 취득한 정보를 전달하고, 그 대가로 현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사건은 최근 러시아와 유럽 각국이 여러 건의 '스파이 스캔들'로 불화를 빚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AFP는 지적했다.

최근 이탈리아에서는 한 해군 대령이 자신의 컴퓨터에서 빼낸 기밀 군사 정보를 러시아 외교관에게 넘기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있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체코 정부가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을 스파이 혐의로 대거 추방하자 러시아도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들을 맞추방하고, 이에 다른 동유럽 국가들도 체코와 연대해 러시아 외교관 추방에 나서는 등 러시아 대 유럽의 '외교관 추방전'으로 비화했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