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TSMC가 지배하는 반도체 시장, 세계 경제 위협”… 삼성은 투자 적기 놓치면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보도 “TSMC, 지정학적 위험에 노출… TSMC에 문제 생길 경우 전 세계 반도체 공급 위협”

세계일보

“TSMC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 글로벌 경제 위험 요인.”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대만의 TSMC가 글로벌 경제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압도적 점유율의 TSMC에서 생산 차질이 빚어질 경우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곧바로 휘청거리게 될 거란 경고의 메시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0일(현지시간) “TSMC의 지배력 때문에 전 세계가 취약한 위치에 놓였다”라는 분석 기사를 내놓았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TSMC의 올해 1분기 매출이 글로벌 반도체 위탁생산업계 매출의 56% 수준이라고 밝힌 바 있다. TSMC는 인텔, 애플, 퀄컴 등 유수 IT 기업으로부터 주문을 받고 있으며, 사실상 전 세계 반도체 대부분을 생산한다.

WSJ는 전 세계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프로세서가 약 14억개인데 대부분 TSMC가 만든다고 지적했다.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도 TSMC가 최대 60%까지 생산한다.

이 매체는 TSMC의 압도적인 투자규모, 진입장벽이 높은 반도체 업계의 특성 등이 맞물린 결과라고 분석했다.

TSMC는 향후 3년간 1000억달러(한화 약 114조원)를 시설 투자에 쏟아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업계 전체 투자의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다.

세부적으로는 미국에 120억 달러를 투자해 파운드리 공장을 신설하고, 추가로 최대 5곳의 신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구마모토현에 16나노미터(㎚·10억분의 1)와 28나노 공정의 공장을 세우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에서 “TSMC와 반도체 업계 2위인 삼성을 다른 기업이 따라잡으려면 최소 5년간 연간 300억 달러(약 35조원)을 투자해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만큼 진입장벽이 높다는 뜻이다.

한편 이런 TSMC의 독점적 지위는 TSMC에 문제가 생길 경우 전 세계 반도체 공급이 위협받는다는 뜻으로 풀이될 수 있다.

WSJ는 TSMC가 속한 대만이 미국과 중국간 통상, 군사적 갈등의 한가운데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시장의 큰 리스크 요인 중 하나라고 꼬집었다.

TSMC는 지난해 미국 정부의 제재로 인해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고 최근 미 애리조나주에 공장을 증설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중국이 최근 제정된 반외국제재법을 TSMC에 우선 적용할 경우, TSMC는 화웨이가 거래 중단으로 입은 손해를 고스란히 배상해야 할 수도 있다. WSJ는 TSMC가 지정학적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한다.

한편 국내에선 세계 반도체 업계 시총 2위인 삼성전자가 총수의 부재로 굵직한 투자 계획을 실행하는 데 한계가 따른다는 지적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현재 구속 상태에 있는 이재용 부회장의 공석이 장기화 할수록 투자의 적기를 놓치며 TSMC와의 격차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EPA 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