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2939 0292021062268932939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18140000

'베짱이' 이연복, ‘전현무♥’이혜성에 “밥 먹으러 와” 친근→한보름과 유튜브 녹화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개미랑 노는 베짱이’ 중식대가 이연복이 이혜성과 친분을 과시, 한보름과는 유튜브 녹화를 진행했다.

21일 밤 첫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기획 김창재/연출 안동수, 정해준)에서는 이연복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연복이 가장 먼저 일어나서 하는 일은 반려견 생일이 밥 챙기기였다. 밥을 챙긴 뒤 이연복은 운동을 시작했고 “요식업에 있는 사람들은 어깨가 최고로 아프다. 직업병을 극복하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출근해 바쁘게 오전 장사를 마친 이연복은 셰프들과 점심을 먹었다. 점심 메뉴는 김치찌개, 탕수육, 양파였다. 이연복은 “사람들이 셰프들은 특별한거 먹는다고 생각하는데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연복의 식장은 유명인들이 많이 찾는다고. 대표적으로 찾는 사람으로는 정치인부터 대기업 회장님까지 다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예인들 비밀 데이트 할 때 아지트로도 사용된다”며 “따로 몰래 자리를 마련해주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연복은 “한번 정신없이 바쁘다 기력이 떨어질 때 수액을 맞곤 한다”고 털어놨다. 직원들은 “그러다 쓰러지면 어쩌냐. 건강 관리 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연복은 “완전히 내려놓지 않으면 못 쉬겠다. 가보고 싶은 곳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데 막상 쉬려고 하면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OSEN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유튜브를 하고 있다고 채널을 공개했다. 유튜브 팀에 대해 우리 팀은 “월급도 없고 수입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게 조건”이라고 말하며 “연연하지 말고 즐겁게 하자”고 말했다.

이연복은 유튜브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정호영 셰프의 유튜브를 참고한 뒤 전화를 걸었다. 정호영 셰프는 최근 실버버튼 받았다고 말하며 “10만명 이상이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연복의 구독자는 2만 3천여명, 이연복은 “장난 아니다. 해보니까 10만 가기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호영에게 합방을 제안, 정호영은 “유명 유튜버랑 콜라보를 하는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연복은 이어 전현무의 여자친구 이혜성 전 아나운서에게 전화를 걸었다. MC전현무는 목이 타는 듯 커피를 들이켰다. 이혜성의 상냥한 목소리에 장윤정은 “원래 저렇게 상냥하게 받냐” 잘문했고 전현무는 “네. 아직까지는”이라고 멋쩍은듯 웃었다. 이연복은 언제 한번 같이 유튜브를 진행하자고 요청했고 가게에 가족들과 한번 밥 먹으러 오라고 말했다.

이연복은 배우 한보름과 유튜브 녹화를 진행했다. 한보름은 유튜브를 어색해하는 이연복에게 반말을 해보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연복은 “안녕, 잘 있었어? 이연복 셰프야”라며 발랄하게 인사를 건넸다. 한보름 이어 신조어까지 알려줬다. 한보름은 ‘맛없없’이라는 신조어를 알려줬다. 맛없없의 뜻으로는 “맛이 없을수가 없다”라고 설명했다.

/ys24@osen.co.kr

[사진]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