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2813 0042021062268932813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4316459000

美, 항공 여행객 또 새 기록...사망자 0명 주도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교통안전청 "20일 공항 여행객 210만 761명 집계"

CNN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항공 승객 가장 많은 것"

아메리칸항공 "승무원 부족해 승객 항공편 예약 변경"

[앵커]
미국의 항공 여행객이 210만 명을 넘기며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또다시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사망자가 이틀 연속 전혀 나오지 않는 주도 등장하는 등 백신 접종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일상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교통안전청은 현지 시각 20일 미국 전역에서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여행객이 210만여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한 이후 하루 항공 여행객으로는 가장 많은 것입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이맘때의 270만여 명 수준에 거의 근접하고 있는 겁니다.

항공사들은 오히려 몰려드는 승객을 다 감당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아메리칸항공은 승무원 부족을 이유로 다음 달 중순까지 승객들을 다른 항공편으로 옮겨서 다시 예약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일상 회복이 빨라지고 있지만, 고용은 그만큼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임스 패럿 / 뉴욕시문제연구소 재정경제정책국장 : 그들은 기본적으로 지난 1년 동안 인생을 다르게 살아온 근로자들에게 모든 것을 포기하고 사무실이나 사업장으로 다시 뛰어가라고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메릴랜드주는 이틀 연속 코로나19 사망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도 이틀 연속 50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일주일 평균 감염률도 0.66%로 1% 아래로 내려갔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욕시도 양성 판정 비율이 지금까지 가장 낮은 0.53%까지 떨어지면서 대부분 식당이 영업을 재개하는 등 회복에 나서고 있습니다.

[비비안 포르테 / 식당 주인 : 저는 평생 한 번도 서빙해본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오늘 나와 매니저가 식당 전체를 서빙했습니다. 160석입니다.]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900만 회분까지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등 과학을 신뢰해서 생긴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뉴욕시는 프로풋볼 경기를 관람하려면 백신을 맞아야 하는 의무사항을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