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0279 0432021062268930279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true 1624294173000

"공군 경찰단장, 보고서에 '성추행 피해 사망' 빼라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공군 군사 경찰단장이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을 단순 사망 사건으로 허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방부에 올릴 보고서에 성추행 피해자라는 사실을 빼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보도에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다 부사관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자, 공군의 은폐는 바로 다음 날부터 시작됐습니다.

군사경찰단 실무자가 "성추행 피해자가 사망했다"는 사건 보고서를 올리자, 경찰단장이 '성추행 피해자'라는 내용을 빼라고 지시했다는 내부 폭로가 나온 겁니다.

[임태훈/군인권센터 소장 : (담당자가 성추행 피해자란 사실을) 빼면 안 됩니다, 하니까 빼라고 한 네 차례 계속 얘기를 (했다고 합니다.) 담당자와 군사 경찰단장이 네 차례나 실랑이를 한 거죠.]

결국, 공군 군사경찰 총책임자인 경찰단장의 주장이 관철돼 공군 부사관 사건은 국방부에 단순 사망 사건으로 최초 보고됐습니다.

이에 대해 군인권센터는 성추행 사건 초기 수사부터 숨겨야 할 일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피해 부사관을 처음 조사한 3월 5일, 공군본부 군사경찰은 '중대 사건'으로 판단해 수사계장이 직접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3일 뒤 전격적으로 불구속 의견서가 작성돼 상부에 보고됐습니다.

가해자 조사가 이뤄지기도 전이었고, 구속을 예상한 가해자 측은 변호사를 선임한 상황이었습니다.

[김정환/변호사 (부사관 A 씨 유족 측 대리) : 이 사건 은폐에 있어서 윗선이 개입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수사로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사라인 밖에서의 압력과 은폐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방부 검찰단은 공군본부 공보정훈실 인원이 당시 수사관계자와 접촉한 정황이 발견돼 공보정훈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유족 측은 공군 경찰이 국방부에 허위로 보고한 이유가 뭔지 수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