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0278 0032021062268930278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294085000

미·EU·영국·캐나다, '여객기 강제 착륙' 벨라루스 동시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동 성명 내고 "조율된 제재 조치" 강조…자산동결·입국금지 등

연합뉴스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브뤼셀=연합뉴스) 최윤정 김정은 특파원 = 미국과 유럽연합(EU), 영국, 캐나다가 21일(현지시간) 야권 인사 체포를 위해 아일랜드 항공사 라이언에어(Ryanair) 여객기를 강제 착륙시킨 벨라루스에 제재를 가했다.

이들은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인권, 근본적 자유, 국제법에 대한 루카셴코 정권의 계속되는 공격에 관해 깊이 우려한다는 점에서 단합된 입장"이라면서 지난달 벨라루스 당국의 여객기 강제 착륙과 야권 인사 체포, 인권·자유에 대한 공격에 대응해 "조율된 제재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벨라루스 국민의 오랫동안 억압된 민주화 염원을 지지하며, "국제적 약속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이 정권"에 대가를 치르도록 하는 데 결속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벨라루스 정권에 자국민 탄압을 중단하고 여객기 강제 착륙에 대한 국제적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하는 동시에 모든 정치범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또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의 중재 아래 민주적 야권과 정치적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다.

옛 소련 국가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은 지난달 자국 야권 인사 라만 프라타세비치를 체포하기 위해 그가 타고 있던 그리스 아테네발 리투아니아 빌뉴스행 라이언에어 여객기를 전투기까지 동원해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 공항에 강제 착륙시켰다.

착륙 직후 프라타세비치는 민스크 공항에서 체포됐으며, 이후 벨라루스 당국이 그를 구금하기 위해 여객기를 납치했다는 국제적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EU 회원국들은 이날 이번 사건과 벨라루스 정부의 야권 탄압에 대응해 국방부 장관과 루카셴코 대통령의 아들을 비롯해 벨라루스의 개인 78명과 8개 단체를 대상으로 한 제재를 결정했다.

미국도 이날 벨라루스 관리 수십 명에 대해 제재를 부과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벨라루스 관리 46명의 미국 입국을 금지했다.

영국 정부도 벨라루스의 개인 7명과 단체 1곳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벨라루스 정부 고위 인사들과 벨라루스 석유 수출회사 BNK(UK)를 대상으로 여행 금지와 자산 동결 등의 조처를 했다. 영국은 또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에 대응해서 개인 4명과 단체 1곳도 제재한다고 덧붙였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