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628 002202106216892962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1940000

문준용, 野에 "내가 마스크 벗으면 경찰관들 피해가겠네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씨는 21일 자신의 지원금 논란과 관련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재차 겨냥했다.

문씨는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는 소식을 직접 밝힌 뒤 야권의 공세를 받아왔다. 배 의원은 문씨가 당시 지원 과정에서 자신의 신분이 공개되는 '온라인 면접'을 본 사실을 지적하며 "심사위원들이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중앙일보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문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얼굴 보여주니 심사위원들이 알아서 뽑았다는 건데, 제가 마스크 벗고 무단횡단하면 경찰관들이 피해가겠네요? 세무서 가서 이름 쓰면 세금 깎아주겠네요?"라며 직접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 그럴 일 없는 세상에서 다들 똑바로 살려고 노력하는데, 왜 자꾸 그런 불신을 근거 없이 조장하시는 겁니까"라고 했다.

문씨는 직전 올린 글에서도 배 의원을 향해 "배현진 의원님이 심사를 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는가. 실력이 없는데도"라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비정상적으로 높게 채점하면 다른 심사위원들이 알아볼 것 같은데, 반대로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다"며 "의원님은 지금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