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592 0242021062168929592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1337000

'선행 유튜버' 유정호, '사기도박 의혹' 직접 인정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선행, 기부, 봉사로 유명한 100만 유튜버 유정호가 지인들에게 사기를 치고, 도박으로 돈을 날렸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유정호는 지난 19일 자신의 아내 명의로 된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저로 인해 피해보신 분들, 저를 믿고 좋아해 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면서 글을 시작했다.

유정호는 “3년 전 공황장애와 불안장애를 진단을 받아 약을 과다복용 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왔고 그로 인해 (영상) 업로딩이 점차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화장품을 팔며 생활비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화장품이 안 팔리는 달에는 가장으로서의 압박감과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 돈을 더 불려야겠다는 생각에 바보같이 생각한 게 재태크로 방법을 찾아보다 주식과 도박을 알게 되었고 그러면 안 되는 걸 알면서도 손을 댔다”고 고백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버 유정호 채널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정호는 또 “주식과 도박으로 큰돈을 쉽게 얻고 쉽게 잃었다”며 “잃은 돈을 회복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가족까지 속여 가며 수차례 돈을 받아서 주식과 도박으로 탕진하고 다시 회복하기 위해 지인분들께 수차례 ‘이자를 주겠다 사업성이다’라고 속여 가며 돈을 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돈을 빌려주시면 이자를 붙여서 며칠 후 변제하고를 수차례 반복했다”고도 덧붙였다.

유정호는 “정신병원 전문의선생님께서 병적인 도박중독증, 공황장애, 양극성 정동장애 약물 의존증후군 등으로 지속적인 입원을 권유하였으나 피해원금을 최대한 회복 시켜드리는 게 우선순위라 생각하여 6월 14일에 폐쇄병동에서 퇴원을 하여 현재까지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를 믿어주신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경찰조사가 진행되면 한 치의 거짓 없이 성실히 진술을 하여 저에게 내려질 처벌에 대해 변명하지 않고 받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정호는 “염치없지만 한 가지 부탁드리고 싶다. 제 가족들에 대해 허위사실과 과장을 자제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정호는 ‘정의 구현’을 콘셉트로 고양이 시체를 태운 10대, 학교 폭력 가해자, 갑질 피해자, 층간 소음 등의 콘텐트를 제작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뿐만 아니라 기부·모금과 같은 콘텐트는 물론 유튜브 수익 일부를 기부하기도 해 더욱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유정호는 사업을 이유 삼아 주변 지인들에게 돈을 빌렸다는 폭로가 잇따랐다. 올해 2월에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