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544 023202106216892754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6618000

도쿄올림픽, 논란 속 최대 1만명 관중 수용 결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일본정부가 코로나19 상황 악화에 따른 논란 속에 다음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관중을 수용키로 결정하고 최대 1만명을 상한선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올림픽 개최도시에서 긴급사태 등이 발령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될 경우에는 무관중 전환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NHK 등 일본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 유관기관들은 온라인으로 열린 5자 협의를 갖고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선을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공식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회의에 하시모토 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과 일본 측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 등이 참석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이날 5자 협의가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기장 정원이 1만명이면 5000명까지, 2만명이면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며 "경기장 정원이 2만명을 초과해도 수용 가능한 최대 관중은 1만명이란 의미"라고 강조했다. 다만 논란을 의식한 듯 이번 5자 협의에선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를 비롯한 각 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해 긴급사태 등이 발령될 경우 무관중 전환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번에 수용키로 결정된 경기장 내 관중은 모두 일본 국내 관중으로 제한된다. 앞서 지난 3월에 열린 5자 협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해외 관중은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일본 국내 관중의 수용 여부 및 상한도 당초 올해 4월에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쿄도 등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두 차례 연장되면서 국내 관중 수용 결정은 계속해서 뒤로 밀려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