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절단기 동원해 뚝…우크라이나 '수갑 커플' 123일만에 결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헤어지기 싫어 서로에게 수갑을 채우고 생활해 명성을 얻었던 우크라이나 커플이 결국 헤어졌습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사는 온라인 자동차 판매원 알렉산드르 쿠들레이(33)와 미용사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8)는 '수갑 생활'을 시작한 지 123일 만에 결별했습니다.

이들은 석 달간 서로의 손목에 수갑을 채운 상태로 한시도 떨어지지 않았는데요. 심지어 화장실에서 한 사람이 볼일을 볼 땐 다른 한 사람은 앞에서 기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