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3151 0032021062168923151 06 0601001 entertain 7.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258182000

[영상] '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정부기관 홍보대사 임명에 시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인종차별과 성희롱성 댓글 동조 논란 등에 휩싸였던 방송인 샘 오취리를 정부 산하기관이 홍보대사로 선정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21일 외교부 산하기관인 한·아프리카재단에 따르면 최근 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가나 국적의 샘 오취리는 2년간 재단 활동을 알리고, 국내 아프리카 인식을 높이는 업무 등을 맡게 됩니다.

하지만 지난해 각종 구설에 오르며 방송에도 하차한 인물을 1년도 채 안 돼 홍보대사로 선정한 것에 대해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줄을 잇고 있습니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8월 얼굴을 검게 칠하고 '관짝소년단' 영상을 패러디 한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 사진을 두고 "흑인으로서 매우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하지만 그가 SNS에 올린 글 중 '무지'(ignorance) 등 일부 단어가 논란이 되며 역풍을 맞았고 앞서 출연한 예능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를 취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누리꾼들은 샘 오취리가 SNS에서 배우 박은혜를 향한 성희롱 댓글에 동조했다는 의혹을 뒤늦게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한·아프리카재단 이 같은 여론은 알지만 홍보 대사 재검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남궁정균>

<영상: 연합뉴스TV·samokyere1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