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2483 0232021062168922483 04 0401001 world 7.1.5-RELEASE 23 아시아경제 64087791 false true false true 1624257191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美, 대만에 백신지원 위해 극비작전...공급물량도 대폭 늘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만 백신수송 극비리 진행끝 무사히 도착"

"中의 대만 분열 획책에 막대한 추가공급 결정한듯"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대만언론들이 미국이 대만의 백신지원과 관련, 극비작전에 가까운 보안을 유지하며 중국의 대만 분열전략을 막기 위해 백신공급량도 크게 늘린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으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간 대만을 사이에 둔 경쟁적인 백신외교가 계속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21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미국정부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250만회분을 대만에 수송하기 위해 극비작전을 방불케하는 작전을 진행한 끝에 전날 전체 백신물량이 무사히 대만에 도착했다. 백신을 실은 대만의 중화항공 B777 화물기는 지난 19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를 떠나 20일 오후(현지시간) 대만 북부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시보는 "미국이 이번에 250만회분의 백신을 지원한 것은 이달 초 3명의 현직 미국 연방 상원의원단이 대만에서 75만회분을 밝힌 후 미국에 돌아가 행정부에 추가 백신의 공급 필요성을 설득한 끝에 175만회분이 추가로 이뤄진 것"이라며 "특히 당시 상원 외교관계위원회의 공화당 밋 롬니 의원이 중국의 백신 외교를 거론하면서 대만에 대한 추가적인 백신 공급을 미 정부에 공개 촉구하는 등 다수의 의원들이 힘을 보탠 것이 유효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만주재 미국 대사관 역할을 하고 있는 미국재대만협회(AIT)가 올린 상황정보 보고서도 지원 결정의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고서에는 대만 내 코로나19 상황악화와 중국의 다양한 전술로 흉흉해진 대만 민심을 파악한 조 바이든 행정부 내 고위층의 승인 아래 백신 지원 결정이 내려졌다고 자유시보는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