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5360 0512021062168915360 05 0506002 sports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43677000

태국 매체의 푸념 "이젠 우린 '박항서의 베트남'보다 아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트남, 동남아서 유일하게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뉴스1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라이벌' 베트남과 격차가 벌어진 태국 축구계가 울상이다.

태국 매체 '시암 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이번 월드컵 예선을 통해 태국 축구가 베트남보다 아래에 있다는 걸 확인했다"며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의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진다. 이제 태국은 베트남 U-21 대표팀과 붙어도 진다"고 푸념했다.

베트남과 태국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함께 경쟁했다. 결과는 차이가 났는데 베트남은 조 2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한 반면 태국은 조 4위로 탈락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순위)에서도 베트남이 92위, 태국이 122위를 기록하는 등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오랜 기간 동남아시아 축구 최강자로 군림하며 베트남보다 성적이 좋았던 태국으로선 충격적 결과다.

'시암 스포츠'는 "박항서 감독이 조련한 베트남은 이제 예전의 베트남이 아니다. 점점 더 상대하기 어려운 팀이 됐다"고 냉정하게 분석한 뒤 "반면 태국은 어떤가. 니시노 아키라(일본) 감독이 부임한 이후 같은 기간을 돌이켜보면 우린 달라진 게 없다. 그래서 (두 팀의) 차이가 벌어졌다"고 답답해했다.

이어 "니시노 감독을 선임하지 않거나, 하루빨리 경질했어야 한다. 굴욕이 길어지면 안 된다"고 날 선 비판도 멈추지 않았다.

반면 베트남 매체는 신난 분위기다.

베트남 매체 '더 타오 24'는 '시암 스포츠'의 보도를 인용해 "태국이 우리의 성공을 부러워하고 있다.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유일의 최종예선 진출 팀"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