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8798 0182021062168908798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18 매일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4235149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정청래 "윤석열 의외로 싱겁게 끝날 것…X파일 상상하는 재미"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 유력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간보기 정치를 하니 '윤석열 X파일'이 실존 유무를 떠나 중독성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구나 대변인조차 사퇴를 했으니 (X파일이) 상상의 재미가 더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난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모른다"면서도 "벌써 며칠째 실체가 알려지지 않은 상태로 여야가 핑퐁을 주고받고 있다"고 썼다.

이어 정 의원은 "발 없는 말이 천 리를 간다고 했다"며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다.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 전 총장 측은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는 듯하다"며 전면에 나서지 않는 윤 전 총장의 행보를 꼬집었다. 그런 점에서 실존 유무를 알 수 없는 '윤석열의 X-파일'이 휘발성과 전파력이 높은 소재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끝으로 "예상컨대 윤 전 총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며 "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좀 더 버텨줘야 할 텐데"라고 덧붙였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윤 전 총장의 수많은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해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 화두로 떠올랐다.

여기에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인 장상철 평론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말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윤 전 종창 측은 지난 20일 "X파일의 실체가 있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