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보니 석영…허사로 끝난 남아공 '다이아몬드 러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벌판에서 보석 주웠다" 소문에 수천명 몰려들어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수천명의 '다이아몬드 러시'를 촉발한 광물이 석영 결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콰줄루나탈주의 관리인 래비 필레이는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일부 기대와 달리 이 지역에서 발견된 돌은 다이아몬드가 아니었다"며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밝혔다.

필레이는 "석영이 가치가 있다면 잴 수는 있겠지만 그 가치가 다이아몬드보다 매우 낮다는 점은 반드시 언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남동쪽으로 360㎞ 정도 떨어진 콰줄루나탈주 콰흘라티에는 지난 12일부터 전국에서 수천명이 몰려들었다.

가축을 치던 사람 한 명이 벌판에서 보석을 주웠다고 말한 뒤 다이아몬드가 나온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발생한 소동이었다.


광물 사진과 함께 횡재했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에 나돌면서 점점 더 많은 이가 몰려 다이아몬드를 캐내려고 곡괭이, 삽으로 땅을 파헤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