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일IT템] 새끼 티라노사우루스가 중간 먹이사슬을 점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날씬하고 민첩한 새끼 티라노사우루스(왼쪽)와 턱이 크고 힘이 센 어른 티라노사우루스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다른 종류의 먹이를 사냥했다. 주빈 에릭 두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티라노사우루스가 세상을 지배했을 당시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들이 사라졌다. 해외 연구진은 새끼 티라노사우루스가 당시 먹이사슬 중상위에 있는 육식공룡의 위치를 점령하면서 해당 공룡들이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메릴랜드대학 지질학과 토마스 홀츠 교수는 티라노사우루스가 지배하는 지역에서 중간 크기 육식공룡의 다양성이 급격히 감소했다고 주장했다. 홀츠 교수의 학설은 '캐나다 지구과학 저널'에 지난 17일 발표됐다.

즉 티라노사우루스가 서식하는 지역 어디에서나 그 새끼들이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을 압도해 그들의 먹이나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을 잡아 먹었다는 의미다.

티라노사우루스는 몸길이 최대 15m, 높이 최대 6m, 몸무게 최대 7톤에 달했다. 홀츠 교수의 학설에 따르면, 다 성장한 티라노사우루스는 새끼들과는 다른 먹이와 사냥 방식으로 생활했다.

어린 티라노사우루스가 중간 생태계를 지배했다고 해서 먹이 종의 다양성이 줄지는 않았다.

홀츠 교수는 먹이 종 수의 변화를 찾기 위해 같은 개체군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티라노사우루스가 지배하는 지역과 비 티라노사우루스가 지배하는 지역 사이에 먹이 종의 다양성에서 통계적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는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들이 먹이가 떨어져 사라전 것이 아니라, 어린 티라노사우루스 같은 다른 공룡들이 생태학적 역할을 채우기 위해 개입했다는 것을 암시한다.

공룡들이 살았던 시대의 초기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작은 여우 크기부터 거대한 공룡까지 다양한 크기의 여러 종류 공룡들이 있었다. 홀츠 교수는 "9500만년에서 8000만년 전 사이에 티라노사우루스가 최고의 포식자가 됐으며, 표범에서 버팔로 만한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은 멸종되거나 매우 희귀해졌다"고 말했다.

포식자들의 이러한 극적인 변화는 일반적으로 먹이 변화와 동시에 일어날 확률이 높다. 포식자가 없을때 먹이 종이 급격히 증가하거나, 먹이들이 멸종돼 포식자가 사라지기도 한다.

하지만 홀츠 교수는 먹이 종의 다양성에 아무런 변화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는 무언가가 사라진 중간 크기 포식자들의 생태학적 역할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파이낸셜뉴스

1억1500만년전에 있던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이 7100만년전에서는 거의 사라졌다. 토마스 홀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연구에서는 어린 티라노사우루스가 부모보다 빠르고 민첩했으며, 더 빠르고 민첩한 중간 크기의 공룡이 잡아먹는 것과 비슷한 먹이를 사냥했을 가능이 있다는 증거를 제시했다.

티라노사우루스가 진화해 공룡 세계의 지배자로 성장함에 따라, 그들의 새끼들은 중간 크기의 다른 육식공룡들을 능가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다른 무언가가 다른 육식공룡과 티라노사우루스를 제거했을 가능성도 있다. 티라노사우루스가 생태계를 지배하고 중간 크기의 육식공룡이 사라진 것은 화석 기록의 긴 공백 기간 중에 일어난 일이어서 과학자들은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없다.

홀츠 교수는 이 궁금증을 풀기 위해 쥬라기와 백악기 시대인 2억100만~6600만년 전부터 같은 지역에 사는 동물들의 집합체인 60개 공룡 개체군의 기존 기록을 조사했다. 먼저 육식성 종 수를 세어 무게가 50~1000㎏인 중간 크기의 공룡과 1000㎏을 넘는 대형 공룡으로 분류했다.

홀츠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당시 31개 개체군에서 티라노사우루스는 가장 큰 포식자가 아니며, 50~1000㎏ 범위에서 다양한 포식자가 존재했다. 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서는 이러한 개체군이 쥬라기 시대부터 백악기 후기(2억100만~ 8000만년 전)까지 존재했다. 이외의 지역에서도 백악기 말(8000만~6600만년 전)까지 존재했다.

홀츠 교수가 조사한 또 다른 29개의 공룡 개체군에서 티라노사우루스는 1000㎏이 넘는 가장 크고 지배적인 포식자였다. 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서 모두 발견된 이들 개체군에서는 백악기 말(8000만~6600만년 전)에 50~1000㎏에 이르는 포식자가 드물거나 없었다.

#생태계 #공룡 #포식자 #티라노사우루스 #백악기 #중생대 #쥬라기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