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5791 0512021062168905791 03 0309001 econom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22800000

"육회·새우장 당분간 안 팔아요"…신세계百, 여름철 식품위생 집중관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재료 배송·검수 강화…어패류·생고기 보관법 등 안내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신세계백화점은 예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되는 올 여름철 식품 안전을 위해 일부 신선식품·즉석 조리 식품 판매를 중단하는 등 위생 집중 관리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일부 신선식품 및 즉석 조리 식품에 대해 한시적으로 판매를 금지한다. 육회, 육회비빔밥, 간장게장, 양념게장, 새우장, 전복장, 생깻잎김치, 콩국물 등 비가열 혹은 비살균 10개 품목이다.

조각 수박의 경우 단순 랩 포장을 전면 중단하고 전용 용기 등을 사용해 판매한다. 볶지 않은 거피팥을 사용한 떡류도 판매하지 않는다. 조개나 고둥 등 비가열 패류도 바로 섭취하는 식품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우유나 치즈 등 유제품, 도시락, 생선회, 샌드위치, 나물반찬, 즉석주스 등 매장 제조 상품은 특별 관리 품목으로 분류해 판매 온도에 신경쓸 예정이다. 고객 요청시 보냉 포장을 제공하고, '구입후 2시간 이내 섭취해야 하며 트렁크에 보관해서는 안된다'는 등의 안전 정보도 고지한다.

식재료 배송 및 검수 관리 기준도 강화해 배송부터 입고, 영업 현장까지 단계별로 체크 리스트를 만들어 점검한다. 이때 제품별 적정 온도를 준수하는 데 더해 파손 및 포장 훼손, 유통기한 등을 체크한다.

또 쇼핑카트, 바구니, 유모차 손잡이부터 메뉴판, 키오스크, 방명록 펜까지 다중 이용물품과 각종 편의시설을 매일 소독하고 일반세균 및 대장균 검사도 수시 진행한다. 식재료는 물론 칼, 도마, 위생복, 앞치마 등 직원들이 사용하는 모든 물품 역시 집중 관리 대상이며 청결도 검사에 포함된다.

백화점 입점 식품 브랜드의 위생 자율 점검도 매일 진행한다. 발열 등 감염병 증상 확인, 소독 및 환기 여부, 손 소독제 매장 비치, 식재료 유통기한 등 체크리스트를 작성한다.

식품 관련 전 사원 대상으로 온라인 비대면 교육도 진행한다. 개인이 지켜야 할 기본 위생은 물론 중요 법규 등을 공유하며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식중독 예방 안내문도 잘 보이는 곳에 부착한다. 소포장 조각 수박의 경우 구매 당일 먹기를 권고하고, 어패류는 아가미 제거 후 냉장 보관, 조리 전 반드시 흐르는 물로 깨끗이 세척해 60도 이상 가열할 것을 고지했다. 생고기 역시 냉장 보관한 후 85도에서 1분 이상 익혀 섭취할 것을 권하고 있다.

임훈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은 "식품 안전과 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인 만큼 식중독 등에 대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백화점에서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mau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