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5216 0802021062168905216 04 0401001 world 7.1.4-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13511000

美 안보보좌관, 김정은 메시지에 "흥미로운 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홍기혜 특파원(onscar@pressian.com)]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내놓은 공식적인 입장에 대해 바이든 정부도 20일(현지시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김정은 총비서(이하 직함 생략)이 지난 17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말했다.

설리번은 "이번 주 그의 발언을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며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후속적으로 취하는지 지켜보기 위해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내놓은 첫 공식 메시지에서 '한반도 정세 안정'과 '대화'를 언급한 것을 긍정적인 의미로 받아들인 것이다.

설리번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협상을 시작하기를 원하며, 이것이 바이든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보낼 수 있는 분명한 신호는 협상을 시작하자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란의 핵문제와 마찬가지로 북한 핵문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전에 있어 외교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정부는 지난 4월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를 끝낸 뒤 관련 입장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이번 김정은 발언 전까지 실무자 차원에서 잘 접수했다는 입장을 밝힌 뒤 추가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었다.

프레시안

▲제이크 설리반 미 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홍기혜 특파원(onscar@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