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901 0032021062168904901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02066000

이란 핵합의 복원 회의 중단…재개 시기 불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란 "타결 근접했지만 쉽지 않아"…미국 "핵심 이슈 좁혀야 할 거리 상당"

연합뉴스

핵합의 복원 협상장 도착하는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차관
[epa=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이란과 서방 당사국 간의 회의가 일시 중단됐다.

당사국 간 이견이 좁혀지긴 했지만, 아직 주요 이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향후 회의 재개가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이란과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등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에 나섰다.

당사국들은 이날 접촉 후 본국과의 조율을 이유로 일단 회의 중단을 선언했다.

이란 측 협상 대표인 압바스 아락치 외무부 차관은 이란 국영TV에 "우리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협상) 타결에 근접했지만, 타결까지의 거리가 남아 있으며 이를 연결하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며 "오늘 테헤란으로 복귀한다"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란과 당사국 간에 제재와 이란의 준수사항 등 핵심 이슈에 관해 좁혀야 할 거리가 상당하다"고 평가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이란에 대한 제재 중 어떤 것을 풀 것인지가 아직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장 떠나는 로버트 말리 미 이란 특사
[epa=연합뉴스]


러시아 대표는 구체적인 협상 재개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여기에 이란 대선에서 강경보수 성향의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당선된 것이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연합뉴스

이란 대선 강경보수 후보 라이시 당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라이시는 사형 집행, 죄수 상대 고문 등 비인간적인 조치로 지난 2019년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른 인물이다.

또 라이시 당선 이후 이스라엘에서는 이란의 핵시설을 공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다만,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오스트리아 협상에서 타결 가능성이 커진 이슈들의 문구를 확인하고 "점점 더 명확해지고 있다. 8월 중순 이전에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었다.

여기에는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겼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일방적으로 합의 탈퇴를 선언하고 제재를 부활했다.

이란도 핵 활동을 일부 재개했다. 현재 미국은 이란이 합의를 준수할 경우 제재를 해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핵합의 복원 의지를 천명했고, 당사국 공동위원회는 지난 4월 초부터 복원 논의를 진행해왔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