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709 0372021062068904709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01188000

‘1호가’ 김수용 “정준하에 악감정 NO! 그냥 극혐”→’세발식’ 화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모모임 MT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MT에서 화해하는 김수용, 정준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팽락 부부는 한화이글스로부터 시구, 시타자로 초청받아 대전 구장을 찾았다. 최양락은 “제가 한화 이글스 홍보대사 아니냐”며 뿌듯해 한 반면 팽현숙은 “최양락 씨가 야구를 엄청 좋아한다, 이글스의 골수팬”이라며 “이글스가 허구헌 날 지는데 왜 응원해서 맨날 속상해 하는지 모르겠다”고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학래는 “이게 충청도 사람들은 성적하고 상관 없다”며 역시 이글스를 향한 맹목적인 사랑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이는 듯 했지만 “서울 올라와서 갈아탔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한편 야구 문외한 팽현숙은 “야구 경기가 몇 시에 끝나냐”고 물었다. 최양락이 “야구는 9회까지라 시간 경기가 아니”라고 하자 팽현숙은 “내일 아침에 미팅이 있어서 빨리 올라가야 한다”고 걱정했다.

“시구 하고 3시간 정도는 경기를 봐야 한다”는 최양락의 말에 팽현숙은 “나는 안 된다”며 “먼저 갈 테니 당신은 전철 타고 오라”고 말했다. 이에 흥분한 최양락은 “여기까지 왔는데 같이 가야지”라며 “언제는 취미 생활을 같이 하자며”라고 답답해 했다.

그는 팽현숙의 취미를 함께 했던 지난 날이 억울한 듯 “내가 도자기, 요리 이런 거 관심 있어서 같이 해줬겠어?”라며 “하다 못해 무슨 그림 그린다고 해가지고 누드 모델까지 해줬잖아, 그게 내가 할 짓이냐고 나는 맞춰주려고 한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이 야구 경기에 동행해준 적이 없다”며 섭섭함을 토해내던 그는 “오죽하면 생전 처음 보는 택시 기사님한테 ‘저랑 같이 야구 보러 가시면 안 될까요?’ 해가지고 내가 입장료 내고 치킨 사주고 그랬겠냐”고 털어놔 후배들을 놀라게 했다.

최양락은 “야구 보러 목동 가는 길에 혼자 가긴 그래서 택시 기사님을 포섭했다”며 “돌아올 때 씁쓸하더라고”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의견 충돌도 잠시, 팽현숙은 이글스의 활약에 흥분해 최양락과 포옹을 하며 기뻐하는가 하면 응원석에 출동해 춤을 추며 열정을 보여줘 폭소케 했다. “저 날 이후로 함께 야구 경기를 보시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최양락은 “저 때 뿐이었지 뭐”라고 씁쓸해 해 웃음을 줬다.

한편 MT를 떠난 모(毛)모임 회원들은 세발식 시간을 가졌다. 걱정 반 웃음 반으로 세발식을 즐기던 가운데 정준하와 김수용의 차례가 되자 회원들은 “풀어라, 풀어라”를 외치며 그들이 화해하기를 바랐다. 지난 방송에서 이휘재가 “야구 동호회를 같이 하던 두 사람이 어색한 사이가 됐다”고 폭로했던 바.

홀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준하는 “누가 봐도 휘재가 만들어낸 얘기”라며 “수용이 형이랑 어색한 사이였으면 제가 여기 나왔겠냐”고 말했고 김수용은 “정준하 씨에 대해 감정이 아주 안 좋고 이런 건 사실 아니었다”며 “그냥 극혐?”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들은 세발식을 거쳐 새로운 ‘하와 수’ 콤비로 거듭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