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649 0092021062068904649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99722000

與 지도부, '경선 연기' 결정 또 보류…22일 의총서 '끝장토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공개 최고위 열었지만 결론 못내려…의총서 경선 일정 의견 청취

송영길, 경선 연기 '불가'에 무게 뒀지만…지도부서 찬반 의견 팽팽

민주당 대선주자 9명과 개별 접촉도…당무위 소집 요구엔 선긋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선 경선 일정 연기 여부를 둘러싸고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20일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또 결론을 보류했다.

대신 오는 22일 의원총회를 열어 경선 일정 연기를 둘러싼 찬반 의견을 청취키로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저녁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대선 경선 관련 일정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18일 의원 66명의 연서로 의원총회 개최 요구가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그 결과로 오는 22일 오전 의총을 개최해서 경선 일정 관련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송 대표는 경선 연기 관련 당내 논란을 매듭짓기 위해 지난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결론을 내려 했지만 이낙연계와 정세균계에서 의원 66명의 서명으로 경선 연기를 논의할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전달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자 결론을 유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송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지도부 입장을 정한 뒤 이번 주 초에는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었지만 지도부 간 이견으로 또 다시 결정을 미룬 것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지도부에서) 경선 관련 논의를 조속히 마무리 하는 것이 혼란과 분열을 방지할 수 있다는 의견과 충분히 들어서 해도 늦지 않고 경선을 진행할 수 있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있었다"고 전했다.

그동안 송 대표는 당헌·당규상 정한대로 대선 180일 전 후보를 선출한다는 경선 일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쳐 왔다. 경선 일정 연기는 후보들 간 합의가 이뤄져야 하는데 여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합의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송 대표는 이번 주말 동안 당내 대선주자들과 개별적으로 접촉해 경선 연기 불가론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송 대표는 경선 연기 찬성인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기 반대파인 이재명 경기지사 등과는 전화로 접촉했으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이광재 의원, 김두관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과는 당사에서 따로 면담을 가졌다고 한다.

또 송 대표는 이날 저녁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현행 당헌·당규대로 가야 한다며 '경선 연기 불가론'을 주장했지만 일부 최고위원들이 이에 반발해 결론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일단 경선 연기 찬성파의 요구대로 오는 22일 의총을 열어 찬반 의견을 듣기로 했다. 지난 18일 당내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던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양도세 부담 완화를 놓고 정책 의원총회를 열어 '끝장토론'을 했던 것처럼 이번에는 경선 연기론을 끝장토론에 부치겠다는 것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경선 연기 여부는 의총에서 결정할 사안이 아니며 스스로 결단을 내리겠다고 예고했던 만큼 의총에서 표결에 부치지는 않기로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지난 부동산 정책의총처럼 찬반 의견을 나눠서 듣도록 하고 이후에 보완 자유 토론을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의총에서 정해진 시간 동안 토론을 하고 그 뒤 최고위를 다시 열어 토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총이 대선 경선 일정을 의결하는 기구는 아니다. 당헌·당규상 의총에 그런 권한은 없다"며 "그럼에도 당의 진로에 관한 굉장한 중요한 결정인 경선 일정에 관해서 의총을 통해 충분히 논의해보자고 하는 요구들이 있고 소집 요건도 갖춰졌기 때문에 이런 의견을 받아들여서 (의총에서) 충분히 논의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선 연기 찬성파에서 나오는 당무위원회 소집 요구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경선 연기 찬성파는 대선 후보 선출일을 '선거일 전 180일'로 규정하면서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단서를 달은 민주당 당헌 제88조를 근거로 당무위에서 경선 일정 연기를 안건으로 심의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고 수석대변인은 "당무위를 열자는 일부 의견이 있었는데 의총이든 다른 형식으로든 논의가 얼마나 진전 되느냐에 따라 다른 요구가 나올 것으로 본다"며 "현재로서는 당무위 소집 요구가 정식으로 온 것은 없기 때문에 아직 고려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5선의 이상민 의원을 선관위원장으로 하는 내용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설치·구성건을 의결했다.

윤관석 사무총장과 민병덕 의원이 각각 위원장, 부위원장을 맡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설치·구성건도 통과시켰다.

대선 경선기획단과 관련해서는 재선 강훈식 의원이 공동단장을 맡고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이 총괄간사 겸 경선기획분과장, 서삼석 수석사무부총장이 운영분과장, 김원이 홍보소통위원장이 홍보소통분과장을 각각 맡는 내용의 구성안이 보고됐다.

박완주 정책위의장과 노웅래 민주연구원장을 공동단장으로 하고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을 부단장으로 하는 대선정책준비단 구성안도 보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