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440 0242021062068904440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true 1624194895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가상화폐’ 기업 세무조사…카카오 계열 그라운드X 포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탈루혐의 포착…테라 설립 더안코어컴퍼니도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가상화폐를 발행한 카카오 계열의 그라운드X와 블록체인 기업 테라를 설립한 더안코어컴퍼니가 탈루 혐의로 특별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가상자산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그라운드X와 더안코어컴퍼니의 탈루 혐의를 포착하고 이달 초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데일리

가상화폐 이미지(사진=이미지투데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라운드X는 자체 발행한 가상화폐 ‘클레이’(KLAY) ICO(가상화폐 공개) 과정에서 판매 수익을 누락한 혐의와 직원들에게 클레이를 상여금으로 지급하면서 평가액보다 낮은 금액으로 원천징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클레이는 클래이튼(KLAYTN)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사용되는 가상화폐다. 클레이는 현재 국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된다. 국내에선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됐다.

블록체인 기업 테라를 거느린 더안코어컴퍼니도 비슷한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더안코어컴퍼니는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 신현성 전 의장 등이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