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326 0292021062068904326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93460000

"21년後 타임캡슐 열자" 차은우X신성록 하차‥'울릉대부' 이장희 "윤여정, 내 동창"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이장희가 동창 윤여정, 김수현과의 인연을 전한 가운데, 차은우가 멤버들과의 마지막 여행을 위해 타임캡슐을 깜짝 준비해 감동을 안겼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장희는 마지막인 차은우, 신성록에게 "좋은 우정을 나누길 바란다"며 응원했다.이후 따로 시간을 갖게 된 멤버들. 양세형이 먼저 "오늘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하루였다"고 운을 뗐다.

이에 신성록은 "사부님 만난 것도 좋지만 우리끼리 어울려서 일하는 것이좋았다, 정말 위로가 됐다"고 했다.
차은우 역시 "아스트로 컴백해서 활동하던 중 '아는형님'에 나가니까 나보고 세형이, 승기 형들의 향기가 난다고 하더라"면서 1년간 서로 꽤나 닮았구나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촬영간단 생각보다 형들 만나러 가야지 생각했다, 정말 좋은 형들이었다, 이보다 더 어떻게 좋냐"며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모두 "오늘 자는게 마지막, 섭섭하다"면서도 "그래도 졸업여행이 울릉도라 낭만있다"며 설렌 모습도 보였다.

다시 이장희의 울릉천국 센터에 모였다. 멤버들은 "울릉도의 뷰가 너무 아름답다"고 하자 이장희는 "내가 여기 땅을 줄테니 집을 지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역사상 땅을 준다는 사부는 처음"이라며 최초로 땅 플렉스를 보인 이장희에게 환호했다.

모두 "이게 무슨 플렉스냐"면서 " 구두계약이라도 해라"고 했고, 이장희는 "그만큼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같이 사는게 좋다"며 이유를 전했다.

또한 사부 이장희에게 인생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친구라고도 했다. 그는 자신의 친구에 대해 "시대가 만들어준 선물, 마네, 모네 화가들이 교류한 것처럼, 한 시대가 맺어진 인연"이라면서 "그 친구 중 하나가 아케디미 수상까지 받지 않냐"며 또 한 번 윤여정을 언급했다.

이장희에게 윤여정과 연락하는지 묻자 그는 "LA에서 서로 통화만 했다,윤여정이 이 프로 나왔다고 해서 여기 나왔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사부와 친구들처럼 값진 인연의 멤버들. 오늘이 촬영 마지막이란 것에 대해 차은우는 "가슴 한편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이 있었다"면서 오기 전 쓴 편지도 공개, 무려 추억의 타임캡슐 준비해왔다.

특히 차은우는 "매주 다른 사부님들 만나며 여러 깨달음 얻으며 라이프 함께했지만 사부님들에게 배운 것보다 형들에게 배운게 더 많다"면서 "형들이 바로 내 사부님"이라 말해 모두를 감동시켰다. 그러면서 다 함께 "21년 뒤에 보자"고 약속하며 끈끈한 우정을 다졌다.

한편, 이날 이장희 절친으로 송창식, 조영남이 영상편지로 깜짝 등장, 히트곡 '써니'란 곡에 대해서 "당시 장희 여자친구가 순이었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어 "손님들 반응은 근래에 없던 반응, 그렇게 노래해도 된다는 거에 충격 받았다"면서 "음작 박자를 지 맘대로 했다, 테크틱 다 집어치우고 기분만 가지고 노래를 부르더라, 그러고도 훌륭하게 노래가 되니 쇼크가 왔다"며 처음 그와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송창식은 "그 다음부터 나도 노래에 대한 인식과 폭이 넓어졌다"며 음악적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게해준 훌륭한 스승이자 친구가 이장희라 전했다.

이어 송창식은 '창 밖에는 비가 오고요'를 이장희와 함께 만들었다면서 "쎄시봉 식구들끼리 낚시가던 날, 윤여정 생일이었다, 그래서 생일 축하곡이 됐다"면서 이를 회상, 이장희는 얼마 전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 소식에 "나랑 국민학교 동창"이라며 오랜 세월 이어온 소장한 인연이라 덧붙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