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9600 1252021062068899600 04 0401001 world 7.1.3-HOTFIX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69386000

태어날 때 불과 0.33㎏였는데 '돌잔치'…기네스북 등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어날 당시 몸무게가 0.3kg에 불과해 생존 확률이 거의 없는 것으로 예상됐던 한 미숙아가 돌을 맞아 기네스북에 올랐습니다.

CNN은 현지시간 지난 5일 집에서 돌잔치를 한 리처드 스콧 윌리엄 허친슨이 생존에 성공한 가장 미숙한 신생아의 사례로 기네스북에 세계 기록으로 올랐다고 19일 보도했습니다.

리처드의 엄마 베스 허친슨은 합병증 때문에 예정일보다 무려 131일 앞서 리처드를 낳았습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있는 어린이 병원에서 태어날 당시 리처드의 몸무게는 약 0.33kg에 불과해, 부모가 한 손에 아기를 올릴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이 병원 신생아팀은 리처드의 부모 릭과 베스 허친슨에게 아이가 생존에 성공할 확률이 0%라고 전했습니다.

이후 리처드는 생존을 위해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았습니다.

반년 이상을 병원에서 보낸 끝에 리처드는 지난해 12월 퇴원할 수 있었고, 이후 가족과 함께 집에서 지내왔습니다.

리처드는 이날 가족들과 3마리의 반려견들에 둘러싸여 돌잔치를 치렀습니다.

베스는 리처드가 돌을 맞아 기네스북에 오른 데 대해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매우 행복하다.

리처드 얘기를 공유함으로써 조산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훈 기자(steady@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