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9031 0512021062068899031 03 0302002 econom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67263000

쿠팡 화재에 보험사 수천억 보험금 지급 불똥?…DB손보 "최대 70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팡 물류센터, 4000억 규모 보험 가입…DB손보가 책임비중 60%

재보험·재재보험 등으로 리스크 분산…"사고 조사 이후 지급 결정"

뉴스1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발생 나흘째인 20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 물류센터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6.2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경기도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큰불이 나 인적·물적 피해가 심각한 가운데 쿠팡 측이 가입한 4000억원 규모의 보험으로 인해 보험업계가 수천억원대 보험금 지급 불똥을 맞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보험업계는 최대 보상액이 70억원 정도이며 여러 보험사들이 단계별로 책임 분산에 따라 배상을 하기 때문에 일부 보험사가 수천억원대 보험금 '독박'을 쓰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총 4000억원 규모 재산종합보험에 가입돼 있다. 재산종합보험 중 건물과 시설에 대한 가입 금액은 각각 1369억원과 705억원, 재고자산에 대한 가입금액은 1947억원이다. 이는 보험의 한도 총액으로, 소방 당국의 사고조사 결과 및 실제 재산 피해 정도에 따라 보험금 지급 규모가 결정된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보험 계약에서 책임비중이 가장 높은 보험사는 DB손해보험이다. DB손해보험의 책임비중은 60%에 달하며 KB손해보험이 23%, 롯데손해보험 15%, 흥국화재 2% 순이다.

일각에서는 쿠팡 덕평물류센터 건물과 내부에 적재해 둔 배송 물품 등 재고 자산이 이번 화재로 인해 모두 소실됐다고 보고 10% 자기부담금을 제외한 전액(약 3600억원 추정)을 보험사가 지급하게 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그 때문에 책임비중이 가장 큰 DB손보가 보험금의 60%인 2160억원을 지급할 것이라는 추론도 나온다.

하지만 DB손해보험이 이번 화재로 인해 쿠팡 측에 지급하는 최대 보상액은 70억원 정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덕평 센터의 최대 손실을 가정하더라도 DB손보는 초과손해액재보험(XOL)에 가입이 돼 있기 때문에 최대 70억원 정도를 배상하게 된다"면서 "DB손보뿐만 아니라 KB손보, 롯데손보 등 타 보험사도 마찬가지여서, 초과 손해액은 재보험사에서 부담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보험사는 모두 재보험사 코리안리에 재보험 가입이 돼 있으며 코리안리 역시 해외 보험사 등에 재재보험을 들고 있어 개별 보험사가 부담하는 금액은 업체별로 수십억원 수준이라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소방당국의 화재 원인 등에 대한 사고조사가 우선 마무리되어야 하고 이후 보험금 지급 여부에 대해 과실 요인 등을 따져봐야 한다"면서 "추정 손해액이 확정되고 지급된다 하더라도 각 보험사들은 공동 인수와 재보험 및 재재보험 등으로 리스크(위험)를 분산해 놨기 때문에 알려진 것처럼 수천억원의 보험금 지급 부담을 떠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esth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