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8864 1212021062068898864 05 0509001 sports 7.1.3-HOTFIX 121 TV조선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66653000

박인비·전인지·최운정, 마이어 LPGA 클래식 3R 공동 12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인비(33), 전인지(27), 최운정(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3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12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8언더파 136타로 공동 16위였던 박인비는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 전인지, 최운정, 제시카 코르다,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 등과 공동 12위로 올라섰다.

지난주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공동 29위에 자리해 이번 시즌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을 남겼던 박인비는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직전 개최된 이번 대회에서 사흘간 꾸준히 4타씩 줄이며 샷 감각을 조율했다.

이날만 무려 10언더파를 몰아쳐 20언더파 196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넬리 코르다(미국)와는 8타 차다.

전인지는 전날 공동 9위에서 순위는 다소 내려갔으나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뽑아내 사흘 연속 60대 타수를 유지했다.

최운정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여 박인비, 전인지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상위권 성적을 정조준했다.

세계랭킹 4위로 현재 미국 선수 중 가장 높은 넬리 코르다는 이날 버디를 무려 11개나 솎아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으며 10타를 줄여 자신의 한 라운드 최소타 기록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를 꿰찼다.

올해 2월 게인브리지 LPGA까지 투어 통산 4승을 보유한 코르다는 4개월 만의 승수 추가를 노린다.

그가 우승하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서 처음으로 '다승자'가 나온다. 올해 앞선 13개 대회에선 각기 다른 선수가 우승한 바 있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라운드 단독 선두를 달린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17언더파 199타)는 2타를 줄여 3타 차 2위로 밀렸고,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16언더파 200타), 오수현(호주·15언더파 201타)이 뒤를 이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2타를 잃고 공동 68위(4언더파 212타)로 미끄러졌고, 이정은(25)은 5타를 잃어 3라운드를 치른 선수 중 가장 낮은 72위(이븐파 216타)에 그쳤다.

이번 대회에서도 외국 선수가 우승하면 한국 선수들은 LPGA 투어 6개 대회 연속 우승이 없게 된다.

올해 L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의 우승은 3월 KIA 클래식 박인비, 5월 HSBC 월드 챔피언십 김효주(26)의 2승이다. 김효주 이후 5개 대회에선 모두 외국 선수가 정상에 올랐다. / 최윤정 기자

최윤정 기자(yunjung0721@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