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8543 0112021062068898543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64768000

조국,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3년째 1위…2위는 유시민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조국 전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를 받고 있다. 2021.6.1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

20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참가자 1369명 가운데 1274표(93%)를 얻었다. 압도적 1위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투표에서도 1위에 올랐던 바 있다. 올해까지 3년에 걸쳐 1위를 한 셈이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언론 노출 빈도와 추천 등에 따라 총 22명의 후보가 이름을 올렸다. 회원 한 명당 총 4명까지 중복투표가 가능하다.

조 전 장관에 이은 2위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리했다. 총 681표를 얻어 참가자의 49%가 선택했다. 이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51표(47%)였다.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408표,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392표로 각각 4위와 5위였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김명수 대법원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그 뒤를 이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 미만의 한 자릿 수 득표율을 기록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