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8457 0182021062068898457 01 0104001 politics 7.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64374000

이준석 병역의혹 공세나선 김남국 "2010년 누구와 통화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군복무 중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제시한 2010년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선발 공고. [출처 :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 중이던 지난 2010년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에 선발된 데 대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20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격요건이 '재학 중인 자'로 돼있다"라며 "그런데 어떻게 해서 '졸업한 자'가 그것도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 중인 자가 해당 프로그램에 지원해서 합격할 수가 있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학 중'이라는 적극 요건에 해당 안 되고, '취업 중인자 제외'라는 소극 요건에 해당되서 두 번 걸러져야 할 사람이 어떻게 지원해서 합격했냐는 것을 묻는 것"이라고 따졌다.

이 대표는 대학 졸업 후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했다. 2010년 이 대표는 대학교·대학원에 재학 중인 사람이 지원하도록 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에 선발됐는데 이미 졸업한 상태여서 지원자격이 안 되는 상태였고 복무 중 국가사업의 지원금을 받은 것도 문제 소지가 있다며 여당은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도 '졸업생'으로서 지원해서 합격했다. 강용석 당시 의원의 고발로 검찰에서도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재학 중인 자'로 공고가 나갔는데, 나중에 하버드 이준석 대표가 전화해서 '졸업한 사람도 지원해도 괜찮아요' 하니까 괜찮다고 해서 지원했다는 것이 말이 되냐?"라며 "이준석 대표가 도대체 누구한테 전화하고 괜찮다고 해서 지원하게 됐는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기능요원 복무 중에 개인적인 국가사업에 지원해서 돈 받는 사람이 어딨나. 일반적이지 않다"라며 "산업기능요원은 엄격한 관리지침이 있기 때문에 대표의 양해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정해진 지침에서 규정하고 있는 예외 사유에 해당이 되지 않는다면 위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