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8030 0182021062068898030 05 0507003 sports 7.1.3-HOTFIX 18 매일경제 0 true true false false 1624162910000

"스넬과 놀다가 시작됐다" 김하성이 말하는 '강남스타일' 댄스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때 전세계를 뒤흔들었던 '강남스타일' 댄스가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더그아웃에 다시 등장했다. 내야수 김하성(25)이 이에 대해 설명했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를 7-5로 이긴 뒤 가진 화상인터뷰에 수훈선수 자격으로 참여했다. 그는 이날 8회말 결승 투런 홈런을 때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더그아웃에 들어온 그는 관중들의 환호에 커튼콜로 화답했는데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강남스타일 댄스로 흥을 돋궜다.

매일경제

김하성이 강남스타일 댄스에 대해 말했다. 사진(美 샌디에이고)=ⓒAFPBBNews = News1


김하성이 강남스타일 댄스를 보여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선 경기에서도 경기가 중단된 틈을 타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함께 화끈한 춤사위를 보여줘 화제가 됐었다.

자연스럽게 이 춤의 기원을 묻는 질문도 나왔다. 김하성은 팀 동료 블레이크 스넬을 지목했다. "스넬 선수가 '강남스타일'하면서 춤을 춰서 라커룸에서 같이 춤추고 놀다가 시작된 거 같다"며 그 시작에 대해 말했다.

그는 "동료들이 너무 잘 호응해줬다"며 동료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원래는 부끄러움이 많아서 잘 못하는데 하게됐다. 좋은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장면은 김하성이 새로운 팀에 제대로 녹아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제이스 팅글러 감독은 "김하성이 홈런을 치고 들어온 뒤 선수들이 진심으로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그가 얼마나 사랑받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며 김하성이 팀에서 사랑받는 존재라고 말했다.

김하성은 이날 인터뷰에서도 동료들을 생각하는 마음을 전했다. 더그아웃에서 함박웃음과 함께 그를 맞이해준 매니 마차도에 대해서는 "팀의 베테랑이고, 너무 잘 챙겨준다. 같이 있으먼 너무 행복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5회 부상으로 이탈한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 대한 안타까움도 전했다. "우리 팀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선수다. 큰 부상 아니었으면 좋겠다. (그를 대신해) 경기에 나가게된다면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면되 될 거 같다"며 생각을 밝혔다.

[볼티모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